작년 8만대 팔아치운 메르세데스-벤츠…올해 신차 15종 내놓는다

4년 연속 수입차 판매 1위 달성..4만대 팔린 E클래스가 ‘최고 효자’
국내 스타트업과 협력 강화..‘모바일 멤버십’도 세계 첫 도입 예고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사장이 14일 오전 서울 가로수길에 위치한 EQ 퓨쳐 전시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있다. 사진 | 인더뉴스 / 박경보 기자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메르세데스-벤츠는 지난해 국내 시장에서 8만대 가까운 판매고를 올리며 4년 연속 시장 1위를 지켰습니다. 올해도 총 9종의 신차와 6종의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을 출시해 입지를 다질 계획인데요. 특히 국내 모빌리티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스타트업 지원에도 나섭니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14일 오전 서울 가로수길에 위치한 EQ 퓨쳐 전시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었습니다. 지난해 주요 성과를 돌아보고 새해 계획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된 이 자리에는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사장과 조명아 네트워크 개발 부문 총괄 부사장, 마크 레인 제품·마케팅 부문 총괄 부사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실라키스 사장은 “지난 한 해 동안 메르세데스-벤츠를 선택해주신 고객분들께 감사하며, 새해에도 최고의 제품과 서비스로 보답할 것”이라며 “특히 미래 모빌리티를 선도하는 노력의 일환으로 한국의 스타트업을 발굴해 한국경제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 2019년 7만 8133대 판매 달성..4년 연속 수입차 시장 1위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지난해 역대 최고의 판매 실적을 기록했는데요. 전년 대비 10.4% 성장한 7만 8133대나 판매하며 4년 연속 수입차 1위를 달성했습니다. 지난 2016년 이후 4년 연속으로 역대 판매량을 갈아치운 셈입니다.

메르세데스-벤츠의 최고 효자 모델은 3만 9788대가 팔린 E-클래스인데요. C-클래스, GLC, CLS 등 기존 주력 모델을 비롯해 더 뉴 GLE, 더 뉴 A-클래스, AMG GT 4도어 쿠페 등 신차 5종과 페이스리프트 5종도 판매에 힘을 보탰습니다.

메르세데스-벤츠의 대표모델 E-클래스. 사진 |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특히 전기차 전용 브랜드인 ‘EQ’에 치중했던 지난해엔 더 뉴 EQC 및 3종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차량을 출시했습니다. 또한 네트워크 및 인력 확대, 빠른 부품 수급 등을 위해 노력한 결과 ‘2019 한국품질만족지수(KS-QEI)’ 수입 자동차 애프터세일즈 서비스 부문에서 4년 연속 1위로 선정되기도 했습니다.

◇ 미래 모빌리티 개척 위해 국내 스타트업 생태계 활성화…태양광 에너지도 활용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올해 모빌리티 생태계 활성화 및 오픈 이노베이션 확산을 위해 스타트업과의 협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입니다. 메르세데스-벤츠의 모기업인 다임러그룹은 이미 2016년부터 스타트업 협업 플랫폼인 ‘스타트업 아우토반’을 통해 전 세계의 스타트업들을 지원하고 있는데요. 올해는 ‘스타트업 아우토반’을 국내에 도입할 방침입니다.

다임러그룹은 스타트업 아우토반을 통해 세계 각지에서 5500개 이상의 스타트업을 발굴했는데요. 이 가운데 170개 이상의 스타트업과 함께 IT, 인공지능 등 다양한 분야에서 280여 개의 파일럿 프로젝트를 공동으로 진행하고 있습니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친환경 전기차 충전 환경 조성을 위한 태양광 에너지 활용 계획도 밝혔습니다. 국내에서 판매되는 순수 전기차 및 플러그인하이브리드 전 차량의 출고 과정에서 필요한 전력을 모두 태양광 에너지로 자체 공급해 나간다는 계획입니다.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사장이 지난해 4월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서울모터쇼에 참석해 Vision EQ Silver Arrow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 다양한 브랜드 아우르는 9종의 신차 및 6종의 페이스리프트 출시 예고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올해 EQ, AMG, 마이바흐 등 다양한 브랜드를 아우르는 신차 및 페이스리프트 모델을 출시할 예정인데요. 먼저 EQ 브랜드에서는 6종의 EQ 파워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과 9종의 마일드 하이브리드 모델을 추가합니다.

또 더 뉴 메르세데스-AMG는 GT의 부분 변경 모델을 선보이고, 마이바흐는 최고급 리무진의 대명사인 더 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풀만과 SUV 모델인 마이바흐 GLS도 출시할 계획입니다.

◇ 네트워크 확장해 고객 만족 극대화..올해는 ‘모바일 멤버십’ 세계 최초 서비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의 국내 네트워크 규모는 지난 5년간 2배 가량 확장됐는데요. 2014년 기준 28개였던 전시장은 2019년 58개로 급증했고, 서비스 센터는 36개에서 68개로 증가했습니다. 워크베이도 511개에서 1169개로 빠르게 늘었는데요. 또한 2014년 2405명이었던 딜러사 임직원 역시 2019년 5721명까지 증가했습니다.

특히 서비스센터에서는 차량 한 대를 두 명의 전문 테크니션이 동시에 전담해 소요 시간을 절반으로 줄였는데요. 지난해 8월엔 경기도 안성에 위치한 부품물류센터를 2배로 확장해 주요부품 기준 공급률을 99%까지 끌어올렸습니다.

올해는 서비스 편의성을 더 높이기 위해 모바일 멤버십 프로그램인 ‘Care4me(가칭)’를 세계 최초로 한국에 선보일 예정입니다. 이를 통해 고객은 멤버십 프로그램 가입부터 각종 서비스 예약, 맞춤형 혜택 등을 스마트폰에서 한 번에 경험할 수 있게 된다고 합니다.

마크 레인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제품마케팅 총괄 부사장이 14일 오전 서울 가로수길에 위치한 EQ 퓨쳐 전시관에서 2019년 성과와 새해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 | 인더뉴스 / 박경보 기자

한편,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이번 기자간담회에서 혁신적인 안전실험 차량인 ‘ESF(Experimental Safety Vehicle)’를 국내 최초로 공개했습니다. 더 뉴 GLE를 기반으로 개발된 ESF는 안전 기술의 혁신을 제시하고 있는데요. 양산 모델에 적용하기 위해 개발 중인 다양한 미래 기술들이 대거 탑재됐습니다.

ESF는 운전석 스티어링 휠과 가속 페달, 브레이크 페달 등 자율주행 모드로 운행 시 사용하지 않는 부품들을 안쪽으로 밀어 넣어주는데요. 넓은 공간을 확보하는 동시에 충돌 사고 시 부상 위험성을 현저히 낮출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이 밖에도 200만 픽셀 이상의 HD 해상도로 전방 시야를 확보해주는 ‘디지털 라이트’, 충돌 전 어린이를 위해 안전벨트와 에어백의 강도 및 카시트를 조절하는 ‘프리-세이프 차일드’, 사각지대에서 갑자기 나오는 보행자나 자전거를 인지해 자동 제동하는 ‘액티브 브레이크 어시스트’ 등이 적용돼 안전성을 끌어올렸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