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딜락, 올해 신차 5종 출시…“선입견 깨고 젊은층 정조준”

젊은 고객 만족시킬 신차 앞세워 이미지 변화..“마케팅·서비스 역량 높인다”
캐딜락이 판매하는 에스컬레이드(왼쪽부터), XT6, XT5, XT4. 사진 | 캐딜락코리아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GM의 고급브랜드인 캐딜락이 올해 신차 5종을 앞세워 새롭게 도약합니다. 캐딜락코리아는 역대 가장 많은 신차를 출시해 시장 점유율을 확대할 방침인데요. 특히 젊은 고객을 위한 마케팅을 강화해 ‘선입견 깨기’에 도전합니다.

캐딜락코리아는 올해 신차 4종과 부분변경(페이스리프트) 1종을 국내에 투입한다고 20일 밝혔습니다. SUV 모델인 XT6과 XT4, 세단 모델인 CT5, CT4이 출사표를 던질 예정인데요. 기존 판매됐던 XT5도 페이스리프트를 통해 새 옷으로 갈아입습니다.

이 가운데 가장 먼저 출시되는 신차는 대형 SUV XT6인데요. XT6는 3열에 이르는 전 좌석 및 적재공간이 동급 최대 수준으로 꾸려져 활용성을 극대화했다는 평가를 받습니다. XT6를 통해 최근 급성장하는 대형 SUV 시장을 잡겠다는 게 캐딜락코리아의 복안입니다.

이어 출시되는 XT5 페이스리프트는 디자인 개선은 물론이고 최신 편의·안전사양도 대거 추가됩니다. 캐딜락의 SUV 라인업을 대표하는 XT5는 상품성 개선을 통해 브랜드의 판매량 확대를 견인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SUV 뿐만 아니라 세단 라인업도 강화될 예정인데요. 2030 세대를 겨냥해 개발한 퍼포먼스 세단 CT4과 럭셔리 세단 CT5가 상반기에 출시됩니다. 2.0ℓ 가솔린 터보 엔진과 10단 자동변속기를 적용한 CT4·CT5는 동급 최고 수준의 동력성능을 발휘한다고 합니다.

젊은층을 공략하기 위해 개발된 캐딜락 XT4. 사진 | 캐딜락코리아

하반기에는 준중형 SUV 시장의 다크호스로 평가받는 XT4가 출격합니다. 캐딜락코리아는 수입차 시장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준중형 SUV 시장을 적극 공략해 젊은 세대의 라이프스타일을 충족시킬 계획입니다.

XT4는 세련된 외관 디자인과 동급 최대 수준의 실내공간이 특징입니다. 젊은 고객들이 자주 사용하는 스마트폰을 연계하는 등 첨간 기술이 대거 적용됐는데요. XT4가 출시되면 초대형 SUV인 에스컬레이드를 비롯해 XT6, XT5 등 캐딜락의 SUV 라인업이 완성됩니다.

특히 캐딜락은 올해 대거 투입하는 신차를 바탕으로 ‘젊은 고객’을 공략할 계획입니다. ‘중년층이 선호하는 브랜드’라는 선입견을 깨고 젊은 고객을 위한 제품과 마케팅을 선보이겠다는 구상입니다.

댓글 남기기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