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개인사업자 위한 ‘가맹점 Swing 적금’

카드 매출액의 일정 비율 매일 저축..연 최고 3.1% 금리 적용

Photo @ 신한은행

[인더뉴스 박민지 기자] 신한은행이 개인사업자들의 수요를 반영한 맞춤형 적금을 출시했다. 가맹점 카드 매출을 약정한 비율 만큼 매일 적립해 자금을 마련하도록 돕는 상품이다.

17일 신한은행은 카드 매출액의 일정 비율에 해당하는 금액을 매일 저축할 수 있는 신상품 ‘신한 가맹점 Swing 적금’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 적금은 매일 입금되는 카드 매출액 중 일정 비율에 해당하는 금액을 자동이체해 적립한다. 신한은행은 ‘소호(SOHO) 사관학교’, ‘성공 두드림 세미나’ 등 개인사업자 고객들을 대상으로 다양한 컨설팅 프로그램을 운영하면서 ‘매출액에 비례해서 적립하는 적금’에 대한 개인사업자들의 니즈를 파악, 이 상품을 개발했다고 전했다.

납입한도는 일 5만원, 월 100만원이며 신규 가입시 고객이 매출액 입금액 중 적립할 비율을 정할 수 있다. 가입 대상 고객은 신한은행 계좌를 카드 매출액 입금 계좌로 사용하고 있는 개인사업자이고, 적립할 수 있는 비율은 최대 20%다. 

1년 만기 상품으로 기본 금리는 연 1.5%, 최고 금리는 연 3.1%다. 매출액이 입금되는 카드사 개수에 따라 최대 1.6%까지 우대금리가 적용된다. 

또 적금 신규 이후 6개월부터는 개인사업자 고객들이 부가가치세, 소득세 등 세금 납부와 관련해 일시적으로 목돈이 필요한 상황이 발생할 경우 관련 서류를 제출하면 특별 중도해지도 가능하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개인사업자 고객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상품·서비스를 개발하고 금융거래 편의성을 강화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