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마을 자립 돕는 ‘온동네 경제공동체 활성화사업’ 공모

7월 10일까지 접수…마을당 최대 1200만원, 총 7200만원 지원

온동네 경제공동체 활성화사업 공모 개요. Image @ 서울시

[인더뉴스 진은혜 기자] 서울시가 마을 경제를 활성화하는 비즈니스 모델을 수립하고 이를 운영하는 공동체 사업을 지원한다.

서울시는 ‘2019년 온동네 경제공동체 활성화사업’ 주민공모를 진행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공모는 관리형 주거환경개선사업 주민공동체를 대상으로 공동체 경제 기반을 조성하고 마을기업 등록 등을 지원하기 위해 실시된다.

‘관리형 주거환경개선사업’은 저층주거지역의 정비기반시설을 확충하고 주민공동체를 활성화해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사업이다. 마을의 실질적 문제를 해결하고 지역의 정체성을 보존할 수 있도록 주민이 직접 참여하여 계획을 수립하고 공동체를 형성하게 된다.

관리형 주거환경개선사업으로 조성되는 주민공동이용시설은 주민공동체를 활성화하는 거점으로 활용된다. 주민 스스로 시설을 계획·운영·관리함으로써 자체 역량을 강화하고 운영수익은 주민공동체를 지속시킬 경제적 기반이 된다.

시는 지난해부터 주민공동체의 자립성을 키워 마을기업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온동네 경제공동체 활성화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온동네 경제공동체 활성화 사업은 주민공동이용시설을 기반으로 주민 스스로가 기획하고 함께 운영하는 수익창출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온동네 경제공동체 활성화사업에 참여했던 강북구 양지마을 주민공동체운영회는 빌라 신축으로 유입된 젊은 가족이 많은 마을의 특성을 반영해 교육공동체를 운영하고 있다.

양지마을사랑채 1층 푸른별환경도서관 이용자를 중심으로 어린이 환경도서관 프로그램 및 3D프린팅 교육과 청소년 마을배움터 등 다양한 체험교육을 제공한다. 사업 수익은 마을 기금으로 조성해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환원된다.

서울시 관계자는 “주민이 마을 여건을 반영한 주민공동이용시설 활용은 공간에 사람이 모이고 이를 통해 발생한 수익으로 공동체가 확장되는 선순환 구조로 마을살이를 더 활력 있고 윤택하게 만드는 원동력이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올해는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신청 마을을 대상으로 사전컨설팅을 진행하고 있다. 컨설팅을 통해 사회적경제 관련 교육을 제공하고 주민공동체가 제안한 사업모델의 준비도를 높이고 지역사회 협력사업을 발굴할 계획이다.

‘2019 온동네 경제공동체 활성화사업’ 주민공모의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 홈페이지(www.seoul.go.kr) 고시공고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공모 희망자는 관련 서류를 구비해 7월 10일까지 해당 자치구 담당 부서를 직접 방문하거나 우편으로 접수하면 된다.

심사의 경우 별도의 심사위원회(보조금심의위원회)를 개최해 심사기준에 따른 사업계획, 자치구 의견, 예산계획, 지속가능성 등을 고려해 최종 선정할 계획이다. 사업 선정은 주민협의체 및 주민공동체운영회의 제안이 최대한 반영될 수 있도록 진행된다.

최종선정 여부와 지원금액은 별도 심사위원회(보조금심의위원회)에서 결정된다. 최종선정결과는 7월 중 발표될 예정이며, 발표방법은 신청인 개별통지 및 해당 자치구 공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승원 서울시 재생정책기획관은 “관리형 주거환경개선사업 온동네 경제공동체 활성화 사업은 주민공동이용시설의 자립운영을 지원하는 사업”이라며 “지역 문제를 살피고 경제활동을 준비하는 마을이 사회적, 경제적 활력을 찾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