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이브 ‘국내 최초공개’ 해외시리즈 투자 확대한다

NBC유니버설, CBS 미드 300편 이상 수급..설 연휴 전 CBS ‘FBI’ 국내 첫 선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온라인 동영상서비스 웨이브가 국내 첫 선을 보이는 인기 해외드라마를 단독 공개하며 콘텐츠 경쟁력을 강화합니다. 웨이브는 작년 디즈니 등 200여개 타이틀 규모의 메이저스튜디오 드라마를 추가했는데요. 올해는 더 공격적인 투자로 국내 최초 공개 시리즈를 대거 확보한다는 계획입니다.

22일 웨이브(대표 이태현)에 따르면 NBC유니버설, CBS 등 해외 메이저 스튜디오와의 계약을 통해 인기 드라마와 올해 방영 예정 드라마를 월정액 서비스를 통해 순차적으로 공개합니다.

웨이브는 우선 설 연휴를 앞둔 내일 CBS ‘FBI’를 국내에서 처음 공개하는데요. 범죄 수사 드라마 ‘FBI’는 ‘시카고 PD’ 시리즈 책임 프로듀서인 ‘딕 울프(Dick Wolf)’가 제작을 맡았으며, 지난해 CBS 시청자 1300만명을 끌어 모으며 시청률 1위를 달성한 인기 드라마입니다.

2월부터는 미 해군 특수부대 이야기를 다룬 CBS ‘씰팀(SEAL TEAM)’을비롯 NBC유니버설 등의 인기 시리즈를 대거 공개합니다.

웨이브가 공개하는 NBC유니버설 작품들은 ‘블러프시티로(BLUFF CITY LAW)’, ‘더캡처(THE CAPTURE)’, ‘벨그라비아(BELGRAVIA)’, ‘레지던트 에일리언(RESIDENT ALIEN)’, ‘불렛프루프(BULLETPROOF)’ 등 200편 이상입니다.

지난해 웨이브에서 호평을 받았던 워너 브라더스의 ‘매니페스트’는 시즌1에 이어 미국에서 현재 방영 중인 시즌2도 단독으로 공개할 예정입니다.

웨이브 월정액 이용자는 국내 방송은 물론, 추가 요금 없이 웨이비영화와 미드·중드 등 해외 드라마까지 무제한 시청할 수 있습니다.

김홍기 콘텐츠웨이브 사업기획그룹장은 “지난해 월정액 상품에 영화와 미국 드라마를 대거 보강하면서 이용자 반응이 좋았다”면서 “올해는 투자를 더 확대해 오직 웨이브에서만 볼 수 있는 시리즈를 대폭 늘려갈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Company 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