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펙수프라잔’, 멕시코 수출 계약..약 580억원 규모

차세대 위식도 역류질환 치료제..2022년 멕시코 발매 목표
이미지ㅣ대웅제약

인더뉴스 김진희 기자ㅣ대웅제약의 차세대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펙수프라잔(Fexuprazan)’이 글로벌 시장 진출의 첫 포문을 열었습니다.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은 차세대 위식도 역류질환 치료제 ‘펙수프라잔(Fexuprazan)’의 멕시코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습니다. 대웅제약은 펙수프라잔의 이번 해외 진출을 시작으로 향후 전 세계 40조원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한다는 계획입니다.

회사 측은 “이번 수출 계약 규모는 기술료를 포함한 약 5000만 달러(한화 약 582억 원) 규모”라며 “빠른 현지 허가 절차를 거쳐 2022년 하반기 발매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번 계약을 통해 ‘펙수프라잔’에 대한 허가권을 보유한 대웅제약이 현지 파트너사인 ‘목샤8(Moksha8)’에 제품을 공급하고, 목샤8은 현지 판매 권리를 보유하게 됩니다. 아울러 양사는 근거 중심 마케팅 전략을 지속 협의해 나간다는 방침입니다.

대웅제약에 따르면 목샤8은 소화기·심혈관계·중추신경계 등 다수의 글로벌 제약사 제품을 성공적으로 판매했던 경험과 멕시코 전 지역을 포괄하는 병·의원 네트워크를 보유한 전문 제약사입니다.

멕시코는 브라질에 이어 중남미에서 두 번째로 규모가 큰 의약품 시장이며, 현재는 역류성 식도염에 널리 쓰이고 있는 PPI(proton pump inhibitors, PPIs)가 멕시코의 항궤양제 시장의 95%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박현진 글로벌사업 본부장은 “대웅제약은 위장장애에 대한 치료 니즈가 높은 멕시코 진출을 통해 글로벌 시장 진출에 대한 청사진을 제시했다”며 “계열 내 최고(Best-in-Class) 혁신 신약으로 개발 중인 펙수프라잔의 미국과 중국 임상 진입을 앞두고 있으며 향후 중남미, 중동 등 전 세계로 시장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Distribution 유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