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맵, 설 연휴 진료 병원 알림 서비스…안전운전 기능도 대폭강화

병원 검색 시 가까운 곳부터 안내..V2X기술로 급제동 차량·응급차량 발생 시 알람 문구
SK텔레콤이 ‘T맵 명절 진료 병원 안내’ 서비스를 시작한다. 사진| SK텔레콤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 설 연휴를 맞아 큰 집에 가고 있는 B씨. 정체길 막힌 고속도로가 뚫리는 듯 싶어 속력을 내는 중 1km 앞 차량이 급정거를 했다. 사고가 날 수도 있는 상황이었지만 B씨는 T맵 화면의 급제동 경고 문구를 보고 서서히 속력을 줄여 사고를 피할 수 있었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 ‘T맵’이 귀성·귀경길 고객들의 운전을 더 편리하고 안전하게 돕습니다. 우선, 5G시대 첫 설 명절을 맞아 ‘T맵 명절 진료 병원 안내’ 서비스를 시작합니다.

‘명절 진료 병원 안내 서비스’(이하 ‘명절 병원 서비스’)는 T맵에서 ‘명절병원’, ‘설 병원’ 등 연휴 기간 병원 관련 키워드를 검색하면 현 위치 주변의 진료 가능 병원을 알려주는 기능입니다. 이용자는 24일부터 27일까지 설 연휴기간 진료하는 병원을 T맵을 통해 검색할 수 있습니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18년 설과 추석 연휴기간 응급의료센터 환자 내원은 하루 평균 2만 6000건으로 평상시(평일 2.2배, 주말 1.6배)보다 높은 수준입니다. 명절기간에도 의료 기관을 찾는 수요가 꾸준히 발생하는 것을 알 수 있는데요.

SK텔레콤은 이용자들이 명절 기간동안 병원을 더 손쉽게 찾을 수 있도록 이번 서비스를 마련했습니다.

진료를 원하는 이용자는 연휴기간 진료병원마다 운영 시간과 날짜가 각각 달라 T맵 검색 후 안내되는 대표전화로 확인 후 방문하면 진료여부를 더 정확히 알 수 있습니다.

한편 SK텔레콤은 지난 추석에 이어 이번 설 연휴에도 안전한 귀성·귀경길을 위해 ▲급제동 안내 ▲응급차량 안내 등 V2X기술을 통한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SK텔레콤 T맵은 1km 내 뒤따르는 차량의 T맵 이용 화면에 경고 문구를 띄어 운전자의 안전운전을 돕는다. 이미지| SK텔레콤

T맵 ‘급제동 안내’는 V2X기술을 통해 앞서가는 T맵 이용 차량이 급제동하면 사고 위험이 있다고 판단하고, 최대 1km내 뒤따르는 차량의 T맵 이용 화면에 일제히 경고 문구를 띄워 운전자의 안전운전을 돕습니다.

뒤따르는 운전자는 전방 상황이 시야에 보이지 않더라도 T맵 경고에 따라 서서히 속력을 줄여 추돌을 방지할 수 있는데요. 차량 정체가 많은 귀성·귀경길 안전운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또한 SK텔레콤은 차량 정체로 사고가 잦은 고속도로 귀성∙귀경길에 빠른 사고차량 조치를 위해 ‘응급차량 안내’도 제공합니다. ‘응급차량 안내’는 사고가 발생해 소방차나 구급차 등 응급차량이 출동할 경우, 출동 경로에서 운행하는 차량에 이를 알려주는 서비스입니다.

극심한 교통 체증이 예상되는 명절 고속도로에서 응급 상황 발생 시, 환자 이송 등의 빠른 대처가 가능해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SK텔레콤은 급제동, 응급 안내 등을 가능케한 V2X기술로 2018년 ‘모바일 기술 대상’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상을, 지난해 MWC19에서 ‘최우수 혁신 모바일 앱’상을 수상하기도 했습니다.

또한 고객들은 ‘T맵주차’ 앱을 통해 설 연휴 무료로 개방하는 전국 1만 4000여 개의 공공주차장 정보도 쉽게 확인할 수 있습니다.

‘T맵주차’ 앱은 플레이 스토어, 앱 스토어에서 다운로드 가능하며 고객들이 가려는 목적지 검색 시 목적지 인근의 무료 개방 공공 주차장이 앱 화면에 표시됩니다.

무료 주차장 안내는 설 연휴 시작 전날인 23일부터 27일까지 제공돼 주차난이 심해지는 연휴 기간 고객들의 주차 편의를 도울 예정입니다.

이종호 SK텔레콤 Mobility사업단장은 “SK텔레콤은 18년간의 T맵 서비스 제공 경험과 월 1250만 이용자가 활용한 교통정보를 바탕으로 정확하고 빠른 길을 안내해 왔다”며 “지난해 5G 상용화 후 첫 설 명절을 맞아 고객 편의를 높이기 위한 서비스 강화로 이용자의 안전운전을 돕고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댓글 남기기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