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업계 만난 김현미 국토부 장관…“신종 코로나 함께 극복하자”

한-중 노선 운항편수 70% 이상 감소..항공여객 급감에 ‘위기의식’
공항시설 사용료 납부유예 등 지원방안 검토..업계 건의사항 수렴
김현미(가운데) 국토교통부 장관이 지난 3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대응 방역체계를 점검하고 있다. 사진 | 국토교통부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탓에 여행객이 급감하면서 국내 항공업계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는데요.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공항과 항공기의 방역체계를 점검하는 한편, 항공업계 피해에 대한 대응방안을 논의했습니다.

국토부는 김 장관이 10일 한국공항공사 대회의실에서 항공업계 CEO 간담회를 진행했다고 이날 밝혔습니다. 이 자리에는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제주항공 등 10개 항공사와 인천·한국공항공사 경영진들이 대거 참석했습니다.

이날 김 장관은 “최근 미국 ABC 기자가 ABC뉴스 트위터를 통해 인천공항의 방역체계와 철저한 소독현장을 높이 평가했다”며 “이용객 보호를 위해 공항과 항공기 현장에서 묵묵히 소임을 다해온 항공사 및 공항공사 관계자들에게 감사하다”며 운을 뗐습니다.

김 장관은 이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따른 항공수요 및 업계상황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다고 강조했는데요. 국토부에 따르면 항공분야는 지난달 23일 중국 우한지역 봉쇄 이후 한-중 노선 운항편수가 약 70% 감소했고, 여행심리가 위축되면서 동남아 등 다른 노선까지 영향을 받고있는 상황입니다.

특히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항공여객 감소 추이는 과거 사스와 메르스 때보다 빠른 속도를 보이고 있습니다. 국제항공 여객 규모가 사스(2004년) 때보다 4배 이상 늘어난 것을 감안하면, 항공업계에 미치는 영향은 훨씬 클 것이라는 게 김 장관의 전망입니다.

항공업계는 일본 수출규제, 미중 무역분쟁, 보잉 737 기체결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 등으로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는데요. 이에 따라 김 장관은 항공업계에 대한 다양한 지원대책을 내놨습니다.

먼저, 중국노선 운항감축에 따른 항공사 부담완화를 위해 한-중 운수권과 슬롯 미사용분 회수유예 조치를 즉각 시행했는데요. 이후 대체노선 개설을 위한 사업계획 변경, 수요 탄력적인 부정기편 운항 등 신속한 행정지원 조치를 취할 예정입니다.

또 국토부는 항공업계 파급영향 등 피해 정도에 따라 공항시설 사용료 납부유예·감면 등 단계별 지원방안도 검토합니다. 이번 간담회에서 나온 업계의 건의사항 가운데 관계부처와 협의가 필요한 과제들도 적극 검토하겠다는 게 국토부의 설명입니다.

끝으로 김 장관은 항공사 및 공항공사 CEO들에게 당부의 메시지도 잊지 않았는데요. 김 장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긴장을 늦추지 않고 긴밀히 대응해달라”며 “정부와 항공업계가 협심해 위기를 잘 극복할 수 있도록 역량을 결집하자”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Policy 산업/정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