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로 MWC 2020 전격 취소…33년 만에 처음

GSMA, 행사 참가업체·방문객 안전 위한 결정..LG전자·에릭슨 등 글로벌 기업 불참 이어져
GSMA는 오는 24일에 예정된 세계 최대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가 취소됐다. 이미지| MWC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여파로 오는 24일부터 27일까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2020이 전격 취소됐습니다.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우려 속 MWC를 주관하는 GSMA가 행사를 예정대로 진행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지 일주일 만입니다.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 존 호프먼 회장은 현지시각 12일 성명을 내고 올해 MWC를 취소한다고 밝혔습니다. MWC가 취소된 것은 33년 역사상 처음입니다.

GSMA “코로나19 발병 등에 대한 세계적인 우려가 커져 MWC 바르셀로나 2020을 취소했다”면서 “바르셀로나와 개최국의 안전을 위해 결정했다”고 공지했습니다.

매년 2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는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입니다. 지난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병 이후 아시아와 유럽 등으로 바이러스 감염자가 확산되면서 대규모 행사에 대한 우려가 커졌습니다.

특히 MWC는 삼성전자와 LG전자 등 국내 기업뿐만 아니라 화웨이, 샤오미 등 중국 기업들이 대규모 부스를 차리는데요. 방문객도 10만명 이상 규모이기 때문에 많은 인파가 몰리는데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습니다.

여기에 글로벌 ICT 기업들의 MWC 불참 소식이 이어졌습니다. LG전자는 안전을 위해 MWC에 불참하겠다는 의사를 일찌감치 밝혔고, 이어 아마존, 에릭슨, 인텔, 노키아, 엔비디아, NTT도코모 등 주요 업체들이 불참을 선언했습니다.

당초 GSMA는 참가자들의 행사장 출입을 통제하고, 방역 등을 강화하는 방안을 내놨습니다. 중국 업체 등을 포함해 참가 업체들도 GSMA 지침에 따라 행사 인원에 대한 방역을 강화하고, 규모를 축소한다고 발표했는데요.

하지만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우려의 목소리가 지속적으로 나오고, 업체 불참 소식이 이어지면서 GSMA가 전격 취소 결정을 한 것으로 보입니다.

댓글 남기기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