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에도 ‘수소모빌리티+쇼’ 정상 개최…“방역 철저”

내달 18일 일산 킨텍스서 개막..수소산업 및 지역경제 영향 고려
의료인 상주 등 방역 시스템 구축..중국 방문자는 비감염 증명해야
지난해 3월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19 서울모터쇼 현장에서 관람객들이 전시차량을 둘러보고 있다. *본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사진 | 한국자동차산업협회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코로나 19의 확산 여파로 각종 행사가 축소되고 있는 가운데, 다음달 일산 킨텍스에서 진행될 ‘수소모빌리티+쇼’가 정상 개최됩니다. 주최 측은 수소산업 발전과 경제위축 최소화를 위해 계획대로 행사를 진행하기로 했는데요. 철저한 방역 시스템을 구축해 관람객들의 불안감을 해소할 방침입니다.

수소모빌리티+쇼 조직위원회는 ‘2020수소모빌리티+쇼’를 예정대로 3월 18일에 개최한다고 13일 밝혔습니다. 조직위는 임시회의를 거쳐 이 같은 일정을 최종 확정했는데요. 다만, 방역 당국의 가이드라인을 충족하는 방역 시스템을 통해 관람객들의 건강과 안전을 챙긴다는 계획입니다.

앞서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전시사업진흥회는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한 전시회 운영 권고안을 발표했는데요. 권고안에 따르면 전시회는 가급적 당초 계획된 일정으로 진행돼야 합니다. 대규모 전시회는 기업의 수출촉진과 내수활성화, 고용창출과 관광 진흥 등 국가와 지역경제에 미치는 파급효과가 크다는 점이 고려됐습니다.

수소모빌리티+쇼 로고.

이에 따라 킨텍스에는 컨트롤타워인 대책본부가 세워지고 의료 관리자가 참가업체 관계자. 바이어, 관람객 등 모든 방문자들을 관리합니다. 전시장 주요 출입구와 화장실 등에는 손세정제와 마스크가 비치되며, 발열 여부를 감지하는 열화상 카메라도 가동됩니다. 또한 감염 의심자가 발생할 가능성에 대비해 응급의료시설도 완비할 예정입니다.

특히 조직위는 중국 등 바이러스가 확산되고 있는 국가의 인사나 그 지역을 방문한 사람은 제한적으로 입장시킬 계획인데요. 유관기관과 유기적인 협력을 통해 비감염자인 것이 증명된 경우에만 입장을 허용하기로 했습니다.

정만기 조직위원장은 “무역전시회가 무균전시회로 운영되려면 전시주최자와 참여기업 등 뿐만 아니라 방문객들의 자발적 협조가 중요하다”며 “조직위도 킨텍스 및 보건당국과 협력해 최선의 방역대책을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이번 수소모빌리티+쇼는 수소산업을 미래 성장동력으로 삼기 위해 마련된 B2B 전시회입니다. 다음달 18일부터 20일까지 총 사흘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리며, 수소산업과 관련된 다양한 콘퍼런스가 진행될 예정입니다.

댓글 남기기

More in Business 비즈니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