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코로나19 피해기업에 300억 지원…“필요시 규모 확대”

피해기업 상담 문의 6000여건..여행·음식점 등 소상공인 업종 다수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ㅣ금융위원회

인더뉴스 박민지 기자ㅣ정부가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기업들에 대한 지원대책을 내놓은지 3일 만에 약 300억원의 지원이 이뤄졌습니다.

금융위원회는 1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손병두 부위원장 주재로 열린 코로나19 금융 부문 이행 점검 회의를 개최하고 금융업권 이행 현황을 점검했습니다.

금융위에 따르면 이달 7일 정부가 금융 지원 대책을 발표한 이후 3영업일 간 정책금융 부문에서 대출(신규 18억원·만기 연장 25억원), 보증 연장(118억원) 등 총 201억원이 지원됐습니다.

금융권 지원내용을 살펴보면 시중 은행들은 피해업체 23곳에 원금상환유예(49억 3000만원) 등 약 106억원을 지원했고, 카드사에서는 영세가맹점에 금리·연체료 할인 등으로 약 25억원, 무이자 할부와 결제대금 청구유예 등으로 1억 7000만원을 지원했습니다.

금융감독원과 기업은행, 신용보증기금 등 정책금융기관에는 코로나19 피해 기업들의 문의 6000건이 접수했는데요. 업종별로는 숙박, 여행, 음식점, 도·소매(의류) 등 고객과 접점이 많은 소상공인·자영업자 업종이 많았습니다.

아울러 정부는 피해를 보거나 피해가 예상되는 중소기업·자영업자에게는 대출과 보증의 만기를 늦추고 원금 상환도 유예하는 총 2조원 상당의 유동성을 공급하기로 했습니다.

손 부위원장은 “정부는 경각심을 가지고 시장 상황을 면밀히 살펴보고 있고, 시장 변동성이 커지면 비상 계획에 따라 신속히 시장 안정 조치를 할 계획”이라며 “계속해서 금융 애로를 듣고, 필요하면 지원 대상과 규모를 확대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댓글 남기기

More in Industry/Policy 산업/정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