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 어디까지?…갑자기 취소된 MWC에 참가 업체 ‘멘붕’

GSMA, 코로나19 감염 확산 우려로 MWC 취소 결정..글로벌 기업 불참 잇따라
이통3사 등 국내 업체, 글로벌 협력 기회 축소 우려..화웨이, 유럽시장 확장 차질
MWC 2019 현장 모습. 사진 |MWC 공식 홈페이지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우려가 거세지는 가운데 대규모 글로벌 행사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세계 최대 규모 모바일 전시회(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MWC)가 개최 열흘을 앞두고 행사를 전격 취소했는데요.

행사를 열흘 앞둔 상태에서 갑작스런 전시회 취소로 참가업체들은 멘붕 상태에 빠졌습니다. 특히 글로벌 시장에 신제품을 출시하는 업체의 경우 거대한 마케팅 기회를 놓친 셈입니다.

국내 참가 기업을 포함해 글로벌 ICT 기업의 비즈니스에도 타격이 있을 거란 전망이 나옵니다.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는 현지 시각 12일 “올해 MWC 2020 바르셀로나는 취소한다”는 공식 입장을 냈습니다. 현재 코로나19 감염증에 대한 우려가 사그라들지 않은 상태에서 전 세계에서 10만명이 몰리는 행사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커졌습니다.

한국의 LG전자를 포함해 에릭슨, 애플, 아마존, 인텔, NTT도코모 등 글로벌 주요 업체들이 불참 의사가 더해진 것도 취소 결정 요인으로 보입니다.

한 통신업계 관계자는 “통신사 입장에선 NTT도코모와 에릭슨 등 주요 업체들이 불참 의사를 밝혀 고민이 됐다”며 “앙꼬없는 찐빵이나 다름 없는 행사였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업계, 복잡한 분위기 감지..글로벌 기업과 협력 기회 잃어

MWC 취소 결정에 대한 업계는 복잡한 분위기입니다. 복수의 업계는 “불참 업체도 많고, 상황이 심각해서 취소를 예상했다”고 입을 모았지만, 갑작스러운 MWC 취소 결정에 당황한 분위기도 감지됩니다.

MWC는 이른바 ‘모바일 올림픽’이라고 불리며, 최신 단말기와 각종 기술력을 바탕으로 만든 서비스를 선보이는 무대입니다. 작년의 경우 이동통신 3사는 5G 상용화를 앞두고 각 사는 가상현실, 모빌리티 기술, 로봇 원격제어, 블록체인 결제서비스 등 킬러 콘텐츠를 선보여 5G 리더십 경쟁에 불이 붙기도 했습니다.

작년 MWC를 통해 글로벌 기업과의 협력 성과도 있었는데요. 삼성전자는 미국 스프린트와 프랑스 통신사 오렌지, 네트워크 장비업체 시스코 등과 협력했는데요.

SK텔레콤은 도이치텔레콤과 협력해 부스를 꾸렸고, KT는 노키아와 손잡고 5G 인프라 가상화 등을 협력했습니다. LG유플러스는 버라이즌과 5G 정기 협의체를 운영해 증강현실 등 서비스 발굴에 나섰습니다.

올해는 전시회가 취소되면서 글로벌 기업과 협력 기회도 잃을 위기에 처했습니다. 한 통신업체 관계자는 “MWC에서 부스를 차려 서비스 등을 선보이면서 글로벌 업체와 협력 기회도 찾았다”면서 “”전시 자체가 취소되면 기존 예정됐던 비즈니스에도 차질이 생기고, 현장에서 이뤄지는 협약도 진행하기 어려운 상황일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 중국업체에 직격탄..화웨이, 유럽 판로 확장 계획 차질 불가피

중국업체의 타격은 더 클 것으로 보입니다. MWC의 최대 후원사인 화웨이는 신형 단말기 출시 발표는 물론 네트워크 장비 관련 협업도 진행하기 어렵게 됐기 때문입니다. 화웨이는 미국에 이어 유럽 시장에서 판로 확장 기회를 놓치면서 ‘이중고’에 놓였다는 평입니다.

중국 정부가 미국과의 무역 관계가 틀어지면서 중국의 IT 업체들이 미국 시장 진출이 상당히 어려워졌는데요. 지난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에 참가한 중국 업체들 상당수는 부스 규모나 신제품 출시 등을 축소한 바 있습니다.

한 통신업체 관계자는 “1~2년 전부터 중국업체들이 미국에서 진행된 글로벌 행사 참여가 상당히 위축됐다”면서 “지난 CES에서도 전시 참여에 어려움이 있었는데, MWC마저 취소됐으니 유럽 확장 계획에 차질이 생겼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MWC’ 취소 최대 수혜자는 삼성전자?

이런 가운데, MWC 취소의 최대 수혜자는 삼성전자라는 시각이 나옵니다. 삼성전자는 지난 11일(현지 시각)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갤럭시 언팩 2020을 통해 상반기 판매될 갤럭시 S20와 폴더블폰인 Z 플립을 공개했는데요.

코로나19 감염 우려 속 자체 행사인 갤럭시 언팩을 성공적으로 끝냈다는 평이 나오면서 MWC 참가 취소 영향이 없을 거란 전망입니다. 다만, 삼성전자는 MWC를 통한 네트워크 장비 공급 확장 계획에는 차질이 있어 보입니다.

앞서 삼성전자 관계자는 “스마트폰 신제품 출시 관련해서는 언팩 행사에서 미리 공개하기 때문에 MWC의 행사 비중은 줄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Zoom in 줌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