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에스오토메이션 “지난해 수익 저조…올해 턴어라운드 예상”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로봇 모션·에너지 제어 전문 기업 알에스오토메이션(140670)은 지난해 매출액 821억 6997만원으로 전년동기보다 16.7% 감소했다고 14일 공시했다. 영업이익은 1억 4890만원으로 86.2% 감소했다.

회사 측은 “로봇·신재생에너지 시장의 투자가 기대에 미치지 못해 지난해 상반기부터 매출과 수익이 저조한 모습을 보였다”며 “4분기부터는 로봇 모션과 에너지 제어, 수출 분야 등이 호전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어 올 한 해 턴어라운드가 예상된다”고 전했다.

이어 “특히 이익 구조가 비교적 탄탄한 로봇 모션 제어 분야의 매출 비중 향상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회사 관계자는 “지난해 4분기 매출액과 영업익은 각 232억 2272만원, 6억 4343만원을 기록했다”며 “3분기까지 이어지던 누적 적자 상태를 벗어난 상태. 이 흐름을 올해도 이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덕현 알에스오토메이션 대표도 “올해는 우리 전문 분야인 로봇·신재생에너지 시장의 성장이 두드러질 것으로 전망돼 양적인 성장을 기대한다”며 “내부적으로는 원가 경쟁력을 강화해 이익을 크게 개선하는 한 해로 만들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해 설립한 중국 합자법인이 본궤도에 오르고 연구개발에 성공한 다양한 제품의 상용화가 이어지면 확실한 턴어라운드를 기대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알에스오토메이션은 스마트팩토리의 로봇 모션 제어에 필요한 컨트롤러와 드라이브, 엔코더 세 가지 핵심 기술을 모두 보유하고 있는 기업이다. 또한 신재생에너지 산업의 필수 품목인 에너지 전력 변환 장치 등을 개발·생산하고 있다.

이미지ㅣ게티이미지뱅크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