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대리점 대표 만난 쌍용차…글로벌 판매 확대 ‘총력’

평택 본사서 해외 네트워크 관계자들과 판매전략 논의..아이디어 공유

쌍용자동차 해외영업본부 임직원들과 벨기에, 영국 등 주요 수출국의 해외대리점 대표 및 마케팅 담당자들이 지난 24일 평택공장 본사에서 2019 글로벌 제품마케팅 협의회(PMC)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Photo @ 쌍용자동차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 해외 판매 확대에 힘을 쏟고 있는 쌍용자동차가 해외대리점 마케팅 관계자들과 판매 전략을 논의했다. 앞으로도 해외 판매 네트워크와의 긴밀한 협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판매를 늘리는 데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쌍용차는 지난 24일부터 이틀간 평택공장 본사에서 ‘2019 글로벌 제품마케팅 협의회(PMC)’를 열었다고 26일 밝혔다. 협의회에는 벨기에, 영국, 이탈리아, 스페인, 터키, 칠레 등 주요 수출국의 해외대리점 대표 및 마케팅 담당자 11명이 참석했다.

협의회는 디자인 평가. 그룹·주제별 프리젠테이션 및 조별 토론, 시승회 등으로 진행됐다. 이 밖에 신제품 판매 전략 및 출시 계획 및 전기차 등 중장기 개발 계획도 공유했다.

특히 이날 참석자들은 신형 코란도와 신형 티볼리의 성공적인 글로벌 출시를 위해 국내 시장반응을 함께 분석했다. 해외시장별 맞춤형 판매 전략을 심도 있게 논의하기 위해서다.

예병태 쌍용차 대표이사는 “해외시장별로 고객 니즈나 선호하는 상품사양이 다른 만큼 지난 2017년부터 매년 3회 정도 글로벌 제품마케팅 협의회를 진행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해외 판매 네트워크와의 아이디어 공유를 통해 글로벌 판매 물량 확대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