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마트, 11조원 규모 키덜트 시장 잡는다…캐릭터 전문샵 오픈

구로점에 영업면적 약 25평 규모 ‘캐릭터 전문샵’ 오픈..포켓몬스터로 꾸며
캐릭터 산업 시장 3년간 8.8% 증가..롯데마트 키덜트 완구 매출도 3년간
롯데마트 캐릭터 전문점. 사진ㅣ롯데마트

인더뉴스 남궁경기자ㅣ롯데마트가 매년 커지고 있는 캐릭터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포켓몬스터’ 전문점을 오픈합니다.

17일 롯데마트 구로점은 영업면적 83㎡(약 25평) 규모로 포켓몬스터 전문점을 열었습니다. 이 점포는 남아·여아완구·교육완구 등 기존 상품군별 구성에서 벗어난 ‘포켓몬스터’ 캐릭터를 중심으로 완구, 문구, 스낵, 전자게임, 패션잡화 등으로 꾸민 것이 특징인데요.

대표 상품으로는 ▲포켓몬 스낵 7종을 각 2천원 ▲포켓몬 팬시 세트를 2만 9800원 ▲포켓몬 무선키보드 2만 9500원에 판매합니다.

롯데마트가 캐릭터 전문 매장을 오픈한 것은 국내 캐릭터 산업의 규모가 매년 커지고 있기 때문인데요. 한국콘텐츠진흥원 ‘2018 콘텐츠산업 통계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캐릭터 산업 시장 규모는 2015년부터 2017년까지 관련 매출이 8.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콘텐츠진흥원에 따르면 키덜트 캐릭터 산업의 시장 규모는 약 1조 6000억원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또 시장 확대로 키덜트 시장 규모가 최대 약 11조원까지 성장할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입니다.

실제 2017년부터 2019년까지 롯데마트 완구 매출 중 키덜트 완구 매출 비중을 살펴보니 ‘17년 10.2%, ‘18년 14.1%, ’19년 16.3%로 매년 증가했습니다.

김경근 롯데마트 완구 MD(상품기획자)는 “캐릭터 산업이 성장함에 따라 캐릭터 제품에 대한 고객들의 수요를 고려해 전문점을 기획해 선보이게 됐다”며 “기존에 팝업스토어(임시매장)에서 단기적으로만 만날 수 있었던 인기 캐릭터 제품들을 롯데마트에서 일 년 내내 만나 보시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Distribution 유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