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양식품, 태국 현지 유통社와 판매 계약 체결..올해 ‘200억원’ 매출 기대

시노 퍼시픽(Sino Pacific)社, 츄파춥스·하리보·에비앙 등 수입해 태국에 유통
태국 시장서 ‘불닭’ 제품 카테고리를 확장 및 ‘삼양라면’ 등 브랜드 다양화 계획

[인더뉴스 김진희 기자] 삼양식품이 해외 현지 대형 유통사와 판매 계약을 체결하며 수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삼양식품은 최근 태국의 ‘시노 퍼시픽(Sino Pacific)’社와 현지 유통 및 판매에 관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시노 퍼시픽은 츄파춥스·하리보·에비앙 등 글로벌 식품 브랜드 제품을 태국에 들여와 판매하는 매출 1조원 규모의 수입 전문 유통기업이다.  

이번 계약을 바탕으로 삼양식품은 방콕에 집중됐던 판매처를 태국 전역으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불닭브랜드 제품 카테고리를 ▲떡볶이 ▲만두와 같은 간편식으로 확장하고, 삼양라면 등으로 브랜드를 다양화해 품목을 다변화할 계획이다.  

삼양식품이 이처럼 현지 대형 유통사와 파트너십을 맺는 이유는 대량의 제품을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을뿐 아니라 이들의 물류시스템과 유통·마케팅 역량을 활용해 보다 체계적으로 시장을 공략할 수 있기 때문이다. 

왼쪽부터 김정수 삼양식품 사장, 에카차이 싸웻쏨폽(EKACHAI SAVETSOMPHOB) 시노 퍼시픽 회장. Photo @ 삼양식품

삼양식품 측은 “이미 현지 대형 유통사와 판매 계약을 체결한 중국·베트남 등에서는 가시적인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말했다.

올해 1월 초 ‘유베이’와 총판 계약을 체결한 중국에서는 내륙지역 공략과 왕이카오라·샤오홍슈 등 최대 온라인몰 입점에 힘입어 올해 상반기 매출액이 전년 대비 20% 증가한 500억원 가량으로 예상된다는 것. 

앞서 지난해 6월 ‘사이공 쿱 그룹’과 업무 협약을 체결한 베트남도 상반기 매출이 전년 대비 20% 이상 늘어날 것이란 전망이다.  

삼양식품 관계자는 “시노 퍼시픽과의 계약으로 올해 태국에서 200억원의 매출을 달성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향후에도 현지 유통사와의 파트너십을 적극 활용해 해외 매출과 시장 점유율을 높여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