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상경영 선포한 아시아나항공…전 임원 일괄사표 초강수

잇따른 대형 악재로 수익성 악화..사표 수리여부는 지켜봐야
임원 급여 30% 반납..전 직원 무급휴직 등 비용 절감 ‘총력’
사진ㅣ아시아나항공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비상경영을 선포한 아시아나항공이 ‘전 임원 일괄사표’를 비롯한 고강도 자구책을 내놨습니다. 모든 임원들은 급여를 30%씩 반납하고 직원들도 무급휴직에 들어갈 예정인데요. 지난해부터 이어진 다양한 악재로 수익성이 급감하자 비용 절감에 ‘올인’한 모양새입니다.

한창수 아시아나항공 사장은 18일 임직원들에게 보내는 담화문을 통해 이 같은 비상경영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지난해 한일관계 악화에 이어 올해 코로나 19 사태 등 대형 악재로 항공수요가 크게 위축되자 이를 극복하기 위해 초강수를 둔 겁니다.

이에 따라 한 사장을 비롯한 모든 임원들은 일괄사표를 제출하고 특단의 자구책 실천에 앞장서기로 결의했습니다. ‘살고자 하면 죽고 죽고자 하면 산다’는 각오로 허리띠를 졸라맸다고 하는데요. 임원은 30%(사장 40%), 조직장은 20%씩 급여를 반납하는 등 위기 극복을 위해 똘똘 뭉쳤습니다.

아시아나항공은 고정비 절감을 위해 운항, 캐빈, 정비 등 유휴인력을 최소화할 방침인데요. 이에 따라 전직종(일반직, 운항승무직, 캐빈승무직, 정비직 등)은 열흘간의 무급휴직에 돌입합니다. 공급 좌석을 기준으로 중국(79%)과 동남아시아(25%) 노선 등을 크게 줄이면서 이에 따른 인력도 쉬게된 겁니다.

또 비용 절감을 위해 사내·외 각종 행사를 취소하거나 축소합니다. 지난 14일에 예정돼 있던 창립 32주년 기념식은 이미 취소됐고 창립기념 직원 포상도 중단했는데요. 향후 수익성과 직결되지 않는 영업 외 활동을 대폭 축소한다는 방침입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17일 3대 노조와 함께 ‘위기 극복과 합리적 노사문화 정착을 위한 아시아나항공 노사 공동선언문’을 발표하며 위기 극복을 다짐했는데요. 아시아나항공 임원들이 제출한 사표는 향후 구조조정 상황에 따라 수리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댓글 남기기

More in Business 비즈니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