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겉면 디스플레이 확장·S펜 탑재’…갤럭시 폴드 2는 어떤 모습일까?

갤럭시 폴드 2, 코드명 ‘챔프’로 7월 출시설 제기..디스플레이 7.7인치로 확대
삼성전자, 올해 폴더블폰 출하량 600만대 전망..갤럭시 Z 플립 150만대 예상
IT 전문 트위터리안 벤 제스킨(Ben Geskin)이 게시한 갤럭시 폴드 2의 추정 이미지. 사진 | 벤 제스킨 트위터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삼성전자가 최근 출시한 갤럭시 Z 플립이 한국과 북미에서 완판 행진을 이어가는 가운데, 오는 하반기 출시로 예정된 갤럭시 폴드2에 대한 정보가 흘러나오고 있습니다.

작년 첫번째 갤럭시 폴드에 이어 갤럭시 Z 플립이 폭발적인 반응을 얻으면서 삼성전자는 올해 폴더블 스마트폰 대량 판매를 목표로 삼았습니다. 특히 이번 갤럭시 Z 플립은 콤팩트한 디자인과 전작보다 가격을 확 낮추면서 젊은 여성 고객층의 호응도 좋은 편입니다.

18일 외신과 IT 전문 정보 제공자의 글을 종합하면 삼성전자의 갤럭시 폴드 2의 개발 코드명은 ‘챔프(Champ)’로, 오는 7월 출시설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업계는 삼성전자가 하반기 출시할 신형 폴더블 스마트폰은 갤럭시 Z 플립의 반응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다만, 그 동안 삼성전자가 1년 중 상·하반기에 나눠 신형 프리미엄 스마트폰을 출시한 것을 감안하면 하반기 갤럭시 폴드 신작을 내놓을 가능성이 커 보입니다.

삼성전자의 올해 폴더블폰 출하량 전망치. 그래프 | 교보증권

특히 올해 삼성전자는 폴더블 스마트폰의 시장 확대 전략을 세웠는데요. 증권업계는 삼성전자의 2020년 폴더블폰 출하량을 600만대로 예상하며, 이 중 Z 플립 출하량을 150만대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갤럭시 Z 플립의 경우 북미 시장에서 1차 물량이 2시간 만에 매진, 베스트바이 온라인몰에서 재고가 동난 상태입니다. 싱가포르 온라인 매장에서도 1시간 만에 전량 매진됐으며, 중동에서도 초도 물량이 모두 판매됐습니다.

국내 시장에서도 통신 3사와 자급제 물량이 2만대 가량 풀렸지만, 일부 채널에선 30분 만에 전량 소진했습니다.

최보영 교보증권 연구원은 “갤럭시 Z 플립이 전작보다 70만원 저렴하게 출시하고 S20 울트라가 159만원을 감안했을 때 소비자에게 가격 저항을 낮췄다”면서 “삼성전자가 의도했던 대중성이 시장에 잘 타겟팅 됐고, 완판행진도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폴더블폰의 연이은 흥행이 이어지면서 차기 갤럭시 폴드에 대한 관심이 더욱 높아지고 있는데요. 최근 SNS(소셜네트워크 서비스)에 갤럭시 폴드 2 콘셉트 이미지가 노출되기도 했습니다.

IT 전문 트위터리안 벤 제스킨(Ben Geskin)이 게시한 갤럭시 Z 플립2의 추정 이미지. 사진 | 벤 제스킨 트위터

IT 전문 트위터리안이자 정보 제공자인 벤 제스킨(Ben Geskin)는 지난 17일(현지시간) 갤럭시 폴드 2로 추정되는 콘셉트 이미지의 폴더블폰 사진을 게시했습니다. 해당 이미지는 기존 갤럭시 폴드와 동일한 폼팩터인데요. 다만, 전작인 갤럭시 폴드 1보다는 디스플레이 크기, 카메라 등의 변화가 있습니다.

우선, 세로축을 기준으로 디스플레이를 완전히 펼칠 때 7.7인치로 전작 7.3인치 보다 커질 것으로 예측됩니다. 접었을 때 겉면 디스플레이는 전작과 달리 6.4인치 풀 스크린으로 바뀌었습니다. 여기에 갤럭시 노트의 상징인 S펜이 장착될 것으로 보입니다.

갤럭시 폴드 2 디스플레이엔 최근 출시한 갤럭시 Z 플립과 같은 UTG(Ultra Thin Glass)으로 대체가 유력합니다. 이밖에 갤럭시 폴드 2의 커버와 전면 카메라는 10MP, 후면 카메라는 12MP(1200만 화소) Wide, 12MP(1200만 화소) Ultra Wide, 64MP(6400만 화소) 망원이 탑재될 것이란 소문이 돌고 있습니다.

갤럭시 Z 플립 후속작으로 추정되는 제품 이미지도 노출됐는데요. 전작과 같은 폼팩터이지만 겉면 1디스플레이 크기가 기존(1.1인치)보다 상당히 커졌습니다.

최보영 교보증권 연구원은 “상반기 갤럭시 Z 플립의 물량보다 하반기에 나올 폴더블의 계획된 물량이 더 많은 것으로 파악된다”며 “지금같은 Z 플립의 판매호조에 따라 실적의 추가 성장도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습니다.

댓글 남기기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