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보의 CAR-톡] 기아차 K7, 2.5엔진이 주력인데…시승차는 3.0만?

시승차, 동력·조향성능 좋은 상위모델..대부분 고객은 부정확한 정보 얻어 
르노·쌍용은 주력모델 위주로 구성..“풀옵션만 고집하는 시승행사 바꿔야”

K7 프리미어의 외관 디자인. Photo ⓒ 인더뉴스 | 박경보 기자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 기아자동차가 최근 선보인 K7 프리미어에 대한 호평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지난 2016년 초 2세대 모델이 출시된 이후 3년 만에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된 K7은 ‘절대 강자’ 그랜저에 맞설 경쟁력을 이제야 갖춘 듯 합니다.

지난 27일 열린 기자단 시승행사에서 만나본 K7의 무기는 크게 4가지로 꼽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차세대 엔진인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2.5 엔진 탑재와 국내 최고 수준의 반자율주행 능력, 풍부한 편의사양, 한층 고급스러워진 내·외관 디자인 등으로 한 단계 진화했죠.

특히 신형 K7의 파워트레인 성능에 대한 평가도 대부분 칭찬 일색입니다. K7의 정숙성과 가속능력에 좋은 점수를 주는 시승기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고, 실제로 고속주행 시 충분한 힘을 보여줬습니다.

문제는 이번 시승행사에 동원된 80여 대의 모든 시승차들이 3.0 GDI 가솔린 모델이라는 점입니다. K7의 3.0 모델에 들어간 엔진은 지난 2009년 출시된 1세대 모델부터 지금까지 계속 쓰고 있고, 주력 모델도 아닙니다.

지난 27일 열린 시승행사에 투입된 K7 프리미어의 3.0 엔진. Photo ⓒ 인더뉴스 | 박경보 기자
지난 27일 열린 시승행사에 투입된 K7 프리미어의 3.0 엔진. Photo ⓒ 인더뉴스 | 박경보 기자

그런데 왜 기아차는 주력 모델로 판매될 스마트스트림 2.5 대신 3.0 모델을 시승차로 쓴 걸까요. 현대·기아차 측은 그간 관행적으로 ‘풀옵션’ 시승차를 써왔기 때문에 문제될 것이 없다는 입장입니다.

판매 비중이 압도적으로 많을 2.5 모델 대신 3.0 모델을 시승차로 내세운 것은 이해하기 힘든 판단입니다. 기아차에 따르면 2016년 1월 출시된 2세대 K7은 지난 4월까지 총 15만 499대가 판매됐습니다. 하지만 이 가운데 3.0 모델은 전체의 5.4% 수준인 8178대 뿐입니다.

3.0 모델은 주력 트림이 아닌지라 2세대 K7이 출시된 지 약 23개월 만인 2017년 12월이 돼서야 판매가 시작됐습니다. 3.0 모델을 판매하는 그랜저와의 간섭을 최소화시키려는 의도였겠지만, 어차피 많은 판매량을 기대하는 모델은 아니었습니다.

이번 페이스리프트 모델인 K7 프리미어 역시 2.5 모델의 판매가 주를 이룰 것이 확실해 보입니다. 특히 현대·기아차가 자랑하는 차세대 엔진인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2.5가 K7에 첫 적용되는 만큼 소비자들의 관심이 상당한 것 같습니다.

하지만 2.5 모델의 구입을 고려하는 소비자들에게 이번 시승행사는 큰 도움이 못 됐을 겁니다. 신형 엔진을 탑재해 신차급으로 탈바꿈했다고 홍보하면서도 정작 시승행사는 구형 엔진을 쓰는 상위 모델만으로 진행했으니까요.

‘스펙’으로만 따져볼까요. K7에 적용된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2.5 엔진은 연료분사 방식을 MPI(간접분사)와 GDI(직접분사)를 혼합해 사용하는 것이 특징입니다. 이 엔진은 최고출력 198마력, 최대토크 25.3kgf·m의 힘을 발휘하고, 복합연비는 11.9km/ℓ 수준입니다.

반면 3.0 가솔린 모델은 현대·기아차가 십수년간 써왔던 기존 GDI 엔진을 쓰고 있습니다. 배기량이 높은 데다 연료를 직접 분사하기 때문에 최고출력 266마력, 최대토크 31.4kgf·m의 강력한 동력성능을 확보했습니다. 수치로만 봐도 2.5 모델보다 힘이 월등히 좋습니다.

K7 프리미어의 측후면 디자인.  Photo ⓒ 인더뉴스 | 박경보 기자
K7 프리미어의 측후면 디자인.  Photo ⓒ 인더뉴스 | 박경보 기자

2.5 모델과 3.0 모델의 차이는 동력성능에만 국한되지 않습니다. 3.0 모델에는 R-MDPS(랙 구동형 전동식 파워스티어링)이 적용돼 C-MDPS의 2.5 모델보다 조향감이 훨씬 민첩하고 부드럽습니다. K7의 2.5 모델과 3.0 모델은 완전히 다른차라고 봐도 과언이 아닌 셈이죠.

다시 말하자면 시승기에 등장하는 K7의 가속감, 핸들링 성능, 정숙성, 엔진 질감 등은 2.5 모델 고객에겐 의미가 없다는 뜻입니다. 기아차는 K7 2.5 모델에는 자신이 없었던 걸까요. 아니면 무난하고 좋은 평가만 듣고 싶었던 걸까요.

기아차는 80대에 가까운 시승차 가운데 새로운 엔진이 적용된 주력 모델을 단 1대도 운영하지 않았지만 경쟁사들은 달랐습니다. 쌍용차는 신형 티볼리 행사에서 주력으로 팔릴 1.5 터보 가솔린을 내세웠고, 르노삼성 역시 신형 QM6의 시승차를 LPG와 가솔린 모델을 함께 내놨습니다.

수입차 브랜드들도 마찬가지입니다. BMW만 하더라도 3시리즈와 7시리즈의 시승차를 다양한 파워트레인으로 준비했습니다. 기자들마다 시승했던 차가 달랐기 때문에 시승기에도 천편일률의 똑같은 내용이 아닌 다양한 목소리가 담길 수 있었죠.

국내 자동차 소비자들의 눈높이는 세계 어느 나라와 비교해도 높은 편입니다. 무조건 ‘최고 등급’만 고집하는 시승행사도 소비자 눈높이에 맞춰 변화할 때가 아닐까요. 7월 중순에 열릴 베뉴와 셀토스의 시승행사 때는 어떨지 기대해 봅니다.

print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