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LED TV 2배 성장”…삼성전자, 작년 글로벌 TV 시장 14년 연속 1위

IHS마킷, 글로벌 TV 시장 점유율 분석..삼성전자 점유율 31% 차지해 1위 유지
2위는 LG전자..소니는 프리미엄 TV 점유율 하락해 삼성과 격차 벌어져
2020년형 삼성전자 QLED 8K TV. 사진 | 삼성전자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삼성전자가 글로벌 TV 시장에서 14년 연속 1위를 달성했습니다. 프리미엄 제품인 QLED TV가 효자로 등극했습니다.

19일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작년 글로벌 TV 시장에서 금액 기준 삼성전자 점유율은 30.9%를 기록했습니다.

최근 3년간 삼성전자 점유율 추이를 살펴보면, 지난 2017년과 2018년 각각 26.5%와 29%를 기록한 데 이어 작년 점유율 30%대로 오른 것입니다.

삼성전자에 이어 LG전자가 2위를 차지했는데요. 최근 3년간 LG전자는 10% 중반대 점유율을 보이는 가운데, 작년 점유율 16.3%를 기록해 전년(2018년)보다 점유율이 소폭 하락했습니다.

뒤이어 일본 브랜드인 소니가 9.4%로 3위를 차지했고, 중국 브랜드 하이센스와 TCL이 동일하게 6.4%를 기록했습니다.

판매 수량 기준에서도 삼성전자가 왕좌 자리를 지켰는데요. 삼성전자는 작년 19.8%의 점유율로 전년보다 1.1%포인트 상승했습니다.

다음으로 LG전자가 12.2%로 2위를 차지했고, TCL(9.2%), 하이센스(7.8%), 샤오미(5.8%) 순으로 이어졌습니다.

삼성전자는 작년 주력 프리미엄 제품인 QLED TV 판매가 확대되면서 점유율이 오른 것으로 분석되는데요. IHS마킷에 따르면 지난해 삼성전자는 QLED TV를 532만 3000대를 판매해 전년(약 260만대)보다 2배 이상 증가했습니다. 이는 전체 TV 판매 수량 중 12.1% 가량 됩니다.

2500달러 이상인 고가 프리미엄 TV 시장에서도 삼성전자는 소니와 점유율 격차가 2배 이상 벌어졌습니다. 삼성전자는 고가 TV 시장 점유율 52.4%를 기록했고, 소니는 24.7%를 기록해 1,2위간 격차가 커졌습니다.

이 같은 추세는 초대형 TV 시장에서도 나타났는데요. 삼성전자는 75인치 이상 초대형 TV 시장의 작년 점유율은 49.6%(매출액 기준) 기록했습니다. 소니의 경우 점유율 19.1%로 삼성의 뒤를 이었지만, 전년 보다 10%포인트 하락해 삼성과의 격차가 더 벌어졌습니다. LG전자가 13.7%로 소니를 바짝 추격하고 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Company 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