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캐치] ‘접속 폭주·서버 다운’…갤럭시 Z플립 톰브라운 에디션이 뭐길래?

21일 자정부터 삼성닷컴 홈페이지서 갤럭시 Z플립 톰브라운 에디션 판매
사이트 서버 다운으로 접속 장애 이어져..새벽 2시경 완판 안내 공지 떠
삼성전자 갤럭시 Z플립의 톰브라운 에디션. 사진 | 삼성전자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지난 21일 0시 삼성전자 온라인 사이트에서 한밤의 소동이 일어났습니다. 갤럭시 Z플립의 톰브라운 에디션 판매를 위해 접속이 폭주했기 때문인데요. 0시부터 오픈된 사이트는 접속자가 몰리면서 서버가 다운됐고, 지속적으로 오류가 나기도 했습니다.

삼성전자는 두번째 폴더블폰인 갤럭시 Z플립을 출시하면서 유명 남성복 브랜드인 톰브라운과 협업했습니다. 이번 에디션은 갤럭시 Z플립을 포함해 톰브라운의 시그니처 디자인을 적용한 갤럭시 워치 액티브2와 갤럭시 버즈 등 스페셜 패키지로 구성됐는데요.

갤럭시 Z플립 톰브라운 에디션은 300만원에 달하는 고가임에도 출시 전부터 뜨거운 관심을 모았습니다. 특히 톰브라운이 프리미엄 남성 수트 브랜드인 만큼 남성 고객층을 겨냥했는데요. 실제로 갤럭시 Z플립 톰브라운 에디션은 시그니처 회색 색상에 매트한 느낌의 외관 디자인이 특징입니다.

이번 에디션은 한국을 포함한 일부 국가에서만 판매되며, 국내의 경우 3월 초부터 순차적으로 배송됩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Z플립 톰브라운 에디션은 새로운 폼팩터 폴더블폰에 톰브라운 시그니처 색상과 삼색 패턴 등 절제된 스타일과 차별화된 사용자 경험(UX)이 적용된 제품이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커머스도 아니고”…삼성전자 온라인 사이트 접속 장애

21일 자정 삼성닷컴에서 판매된 갤럭시 Z플립 톰브라운 에디션이 완판됐습니다. 사진 | 삼성닷컴 홈페이지

당초 삼성전자는 갤럭시 Z플립 톰브라운 에디션을 온라인과 일부 삼성디지털프라자에서 판매 예정이었는데,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우려 등으로 온라인에서만 판매하기로 변경했습니다.

이 때문에 지난 밤 12시 삼성닷컴 사이트는 폭주했는데요. 초반부터 접속이 원활하지 않아 사용자들의 불만이 쏟아졌고, 1시간 이상 지속되다가 새벽 2시경 준비된 물량이 전량 판매됐습니다.

이 후 삼성전자는 홈페이지를 통해 “원활하지 못한 접속 환경에도 불구하고 고객 여러분의 관심 속에 준비된 수량이 모두 소진됐다”고 공지했습니다.

톰브라운 에디션 구매자는 실제로 사용을 원하는 소비자와 온라인에서 중고에 되팔기를 계획한 소비자로 나뉘었는데요. 톰브라운 에디션 구매에 실패한 한 소비자는 자신의 SNS에 “평소 톰브라운 팬이어서 구매하려고 사이트에 들어갔는데, 폭주해서 제대로 보지도 못 했다”며 “아마 중고 거래 물량이 많이 나오지 않을까 싶다”고 씁쓸해했습니다.

실제로 갤럭시 Z플립 톰브라운 에디션은 매진되자마자 중고거래 사이트에 판매 게시글이 여러개 올라왔습니다. 397만원인 에디션 가격에서 2배 높은 700만원부터 최대 900만원까지 판매한다는 글입니다.

온라인 이커머스에서 인기 제품을 할인된 가격에 한정 수량 판매했을 때 1분 만에 소진되고, 이후 웃돈을 얹어 중고거래로 나오는데요. 톰브라운 에디션도 이같은 현상이 되풀이된 것으로 보입니다.

현재 삼성전자는 갤럭시 Z플립 톰브라운 에디션 추가 판매를 고민 중입니다. 현재 국내에 배정된 물량은 모두 소진된 상태입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아직까지 추가 판매 여부는 결정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