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구미사업장 코로나19 확진자 발생…3일 동안 일시 폐쇄

구미 사업장에 코로나19 확진자 발생..확진자 근무층은 25일까지 방역 조치
현재 접촉자는 자가격리 중..삼성전자 TF팀 꾸려 대응 “생산 큰 피해는 없을 것”
코로나19 이미지. 사진 | 연합뉴스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최근 3일 동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확진자가 급속도로 증가한 가운데, 삼성전자 구미 사업장에 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삼성전자는 지난 22일 직원들을 순차적으로 조기 퇴근 조치한 데 이어 24일까지 공장 가동을 중단키로 결정했습니다. 다만, 3일 동안 구미 사업장의 방역 조치를 끝낸 후 공장 재가동이 가능할지 주목됩니다.

대구와 경북 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고 있어 대규모 인력이 일하는 구미공단에 추가 확진자 발생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인데요.

현재 삼성전자는 코로나19 비상대응 태스크포스(TF)를 꾸려 대응 중입니다. 삼성전자는 “(구미사업장) 임직원이 22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구미사업장은 곧바로 해당 층 조업을 중지하고, 사업장 내 임직원 전체를 퇴근 조치하고 정밀 방역 소독 중에 있다”고 임직원에 문자로 알렸습니다.

해당 직원은 코로나19 증세가 나타나면서 지난 19일부터 자가격리 중이었고, 3일 뒤인 22일에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삼성전자는 질병관리본부와 연계해 확진자와 접촉한 동료들을 자가격리하고, 검사를 받도록 조치했습니다.

삼성전자는 추가로 확진자가 근무하는 층을 25일까지 폐쇄합니다. 나머지 사업장의 경우 24일까지 오후까지 폐쇄해 방역 소독할 예정입니다.

삼성전자 구미 사업장은 국내 공급용 폴더블폰을 주로 생산하는 곳입니다. 이 곳에서 작년 출시한 갤럭시 폴드와 이달에 출시한 신형 폴더블폰인 갤럭시 Z 플립을 생산하고 있습니다.

일각에서는 구미 사업장에 확진자가 더 발생할 것을 우려하고 있습니다. 이 경우 사업장 폐쇄가 장기간 이어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데요. 삼성전자는 “주말에 사태가 발생하면서 (제품 생산에)큰 피해는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댓글 남기기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