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 더 플래티넘 서울역’ 오피스텔, 코로나 19에도 청약 성황

견본주택에 3일간 2000명 몰려
쌍용건설, 오프라인 방역 총력
플래티넘 서울역 조감도. 사진ㅣ쌍용건설

인더뉴스 이재형 기자ㅣ지난 21일 문을 연 ‘쌍용 더 플래티넘 서울역’ 견본주택에 사흘간 2000명 이상의 방문객이 몰렸다고 쌍용건설이 24일 전했습니다. 업계에서는 코로나19 유행에도 기대 이상의 수요자들이 몰렸다는 반응입니다.

쌍용 더 플래티넘 서울역은 서울 중림동 363번지에 들어서는 17년 만의 새 오피스텔입니다. 지하 7층~지상 22층의 오피스텔 1개 동에 전용면적 17.00~32.74㎡의 복층형 오피스텔 576실로 구성됐습니다.

중림동 363번지는 서울역 종합개발계획의 핵심인 북부역세권 개발과 지하 복합환승센터 구축의 수혜지로 알려졌습니다. 인근에는 종합병원과 호텔, 대학, 관공서 등 배후수요도 있습니다.

쌍용건설 관계자는 “아파트와 달리 청약가점과 관계가 없고, 분양가상한제 등 정부의 규제에서도 자유로워 실수요는 물론 투자자들의 관심도 높다”고 설명했습니다.

‘쌍용 더 플래티넘 서울역’은 오는 26~27일 청약접수를 받고 다음 달 4일 당첨자를 발표하며, 5일부터 이틀간 정당계약을 체결할 계획입니다. 분양가는 2억7000만원~3억1000만원 수준이며 입주는 2023년 4월부로 진행할 예정입니다.  

한편 쌍용건설은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사이버 견본주택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오프라인 견본주택에선 매일 방역을 실시하고 있으며 입구에 열 감지기를 배치, 발열 의심자는 출입을 제한하고 응급환자를 위한 긴급 의료서비스도 제공하고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

More in Business 비즈니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