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민수·조수용 카카오 공동대표 연임…‘일매출 5억 톡보드’ 실적이 효자

25일 이사회 열고 여민수·조수용 카카오 공동대표 재선임안 의결
톡보드·페이·모빌리티 등 신사업 성장세 뚜렷..톡보드 매출 1조 전망
여민수(사진 오른쪽)·조수용(사진 왼쪽) 카카오 공동대표 체제가 유지됩니다. 사진 | 카카오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카카오의 플랫폼 사업 톡보드가 고성장하면서 실적 견인의 효자 노릇을 하고 있습니다. 올해는 톡보드와 함께 신사업인 카카오페이와 카카오 모빌리티의 수익 기여가 본격화되면서 견조한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됩니다.

지난 2년 동안 카카오를 이끌어온 여민수·조수용 공동대표 체제도 더 유지될 것으로 보입니다. 카카오는 25일 이사회를 열고, 여민수·조수용 공동대표 재선임 안건을 의결해 연임을 확실시합니다.

여민수·조수용 공동대표는 오는 3월 임기 3년 만료를 앞두고 있는데요. 두 사람은 지난 2016년 카카오에 합류한 이후 2018년 3월 공동대표에 취임해 카카오를 이끌어 왔습니다. 이사회에서 연임이 결정되면 3월 주주종회에서 최종 확정됩니다.

지난 3년 동안 여민수·조수용 공동대표는 매출과 영업이익을 개선시켰는데요. 특히 2019년 매출은 3조 898억원, 영업이익은 2066억원(전년보다 183% 증가)으로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습니다.

◇ 2020년 톡보드 매출 1조..금융·모빌리티도 흑자 전환 목표

“톡보드는 계획대로 잘 되고 있다. 연말 목표 일평균 4억~5억 달성은 무리없다고 본다. 2020년 톡보드 매출이 약 1조 달성할 것으로 전망한다.”

여민수 카카오 공동대표가 지난 2019년 3분기 실적 콘퍼런스콜에서 한 이야기인데요. 실제로 카카오는 작년 4분기 시장 전망치를 두 자릿수 이상 상회하며 깜짝 놀랄 만한 실적을 내놨습니다.

이미지 |카카오 모빌리티

특히 카카오, 광고, 커머스가 포함된 톡비즈 매출은 73%를 성장하며 전체 매출 성장을 견인했습니다. 앞서 여 대표가 언급한대로 작년 12월 기준 톡보드 일평균 매출은 5억원을 돌파했습니다.

이는 작년 3분기 일평균 매출이 2억~3억원 수준에서 3개월 만에 두 배 가량 성장한 셈입니다. 카카오는 올해 톡비즈 매출을 50% 성장해 1조원 달성이 목표입니다.

카카오는 “톡보드 성장세로 카카오 광고 주목도도 증가하고 있다”며 “톡보드 진입점으로 카카오톡 채널-비즈메세지-페이까지 연결된 경험으로 톡보드 성장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올해 카카오는 페이와 모빌리티 등 신사업 수익 기여도 본격화될 것으로 보고 있는데요. 작년 4분기의 경우 모빌리티 부문은 시기상 연말 대리운전 성수기 효과와 플랫폼 택시의 수익모델 본격화로 매출이 전 분기보다 두 배 가까이 성장했습니다.

카카오페이는 증권 계좌를 카카오머니와 연계해 금융 상품을 출시할 예정입니다. 삼성화재와 디지털보험을 설립해 보험 상품을 직접 판매에 나서는데, 이를 통해 연간 흑자 전환도 가능할 것이란 전망입니다.

한편, 한성숙 네이버 대표와 박정호 SK텔레콤 대표 연임도 유력합니다. 한성숙 대표는 지난 2017년 네이버 대표로 취임해 오는 3월 말 임기 만료를 앞두고 있습니다. 네이버는 이사회를 열고 한 대표의 대표이사 재신임 안건을 의결할 예정입니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오는 26일 주주종최에서 박 사장의 이사 연임암을 의결합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