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중국 인수된 GE어플라이언스와 특허 계약 체결

얼음정수기냉장고 ‘도어 제빙’ 기술 특허 협약..특허침해소송 제기 직전 타결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가전제품 제조사 GE어플라이언스 냉장고에 LG전자 특허가 사용될 수 있게 됐다.

LG전자는 ‘GE어플라이언스’(GE Appliance)와 얼음정수기냉장고 핵심특허 라이센싱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GE어플라이언스는 중국 ‘하이얼’이 미국 ‘제네럴 일렉트릭’(General Electric) 가전 부문을 인수해 미국에 설립한 법인이다.

이에 따라 GE어플라이언스는 LG전자 특허를 사용한 얼음정수기냉장고를 판매할 수 있게 됐다. 두 회사는 특허 라이선스 계약을 진행해왔고 LG전자가 특허침해금지소송을 제기하기 직전에 협상이 타결됐다.

LG전자 도어 제빙 기술이 적용된 냉장고. Photo @ LG전자

이번 계약은 LG전자가 얼음정수기냉장고에 채택한 독자 기술 ‘도어(door) 제빙’과 관련한 특허 포트폴리오에 대한 것이다. LG전자는 이 기술과 관련해 글로벌 기준 등록 특허 400여 건을 갖고 있다.

도어 제빙은 냉동실 냉기를 끌어와 도어 안쪽에서 얼음을 만드는 기술이다. 기존 얼음정수기냉장고는 내부 공간에 크기가 큰 제빙장치가 들어간다. 공간 효율성이 떨어진다는 단점이 있다.

LG전자는 “도어 제빙 기술은 LG전자가 미국 시장에서 최고 프리미엄 제품으로 인정받는 데 크게 기여했다”고 말했다. 이 제품은 미국 소비자 잡지가 실시한 제품평가에서 프리미엄 제품군인 프렌치도어 냉장고 부문 1위에 올랐다.

전생규 LG전자 특허센터장 부사장은 “글로벌 프리미엄 가전 시장을 선도하는 LG전자 지적재산권을 적극적으로 보호할 것”이라며 “이를 부당하게 침해하거나 무단으로 사용하는 경우 엄정하게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