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언 딩 사장 “5G 상용화 국가 3분의 2는 화웨이 네트워크 기반”

중국 상하이서 ‘5G 이즈 온 서밋(5G is On Summit)’ 행사..상용화 계약 50건·기지국 15만개 출하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화웨이가 올해 5세대(5G) 이동통신 상용화에 나선 국가 3분의 2 이상이 화웨이 장비를 도입했다며 기술력에 자신감을 드러냈다.

화웨이는 지난 25일 중국 상하이에서 개막한 ‘MWC 상하이 2019’에 참가해 5G가 주도하는 디지털 업그레이드를 주제로 ‘5G 이즈 온 서밋(5G is On Summit)’ 행사를 열었다고 28일 밝혔다.

기조연설에서 라이언 딩(Ryan Ding) 화웨이 통신네트워크 비즈니스 그룹 사장은 “5G는 다양한 산업에 적용되며 새로운 성장을 주도할 것”이라며 “전 세계적으로 상용화는 속도가 붙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MWC 상하이 2019’에서 화웨이 라이언 딩(Ryan Ding) 사장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Photo @ 화웨이

라이언 딩 사장에 따르면 화웨이는 지금까지 5G 상용화 계약 50건을 체결하고 기지국 15만개 이상을 출하했다. 올해 상반기에 상용화를 시작한 국가 중 약 66%는 화웨이가 구축한 5G 네트워크에 기반했다고 설명했다.

라이언 딩 사장은 스마트 교통, 치안, 스마트 헬스케어, 스마트 엔터테인먼트, 스마트 스포츠 등 다양한 산업과 연결되는 5G 네트워크를 시연했다. 화웨이는 다중입출력장치(Massive MIMO)를 포함한 모듈식과 솔루션 전체를 제공하며 전력 소비량이 적다는 강점이 있다.

또한 화웨이의 솔루션은 논스탠드얼론(NSA)과 스탠드얼론(SA) 이중 아키텍처를 지원하며 모든 종류 단말기 무선 접속을 수용한다. 기지국(AAU)은 안테나로 연결된 광중 계기(RRU) 보다 55% 더 작고 23% 더 가볍다.

화웨이 관계자는 “5G는 올 해 전 세계적으로 보급이 확산되며 기존 무선통신 기술과 문화를 빠르게 대체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화웨이는 다양한 산업이 5G를 도입하고 새로운 성장을 이루도록 파트너들과 협업하고 있다”고 말했다.

print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