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출발] 美 증시 폭등에 2%대 상승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미국 증시 급등 훈풍에 코스피가 2% 이상 상승 출발했다.

3일 오전 9시 5분 현재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2.10% 올라 2044.57을 가리켰다. 간밤 다우지수는 5.09%가 올라 2만 6703.32를 기록했다.

미 증시가 최근 하락에 따른 반발매수세가 유입된 가운데 경제지표가 견고함을 보인 데 힘입어 상승했다.

서상영 키움증권 투자전략팀장은 “이날 발표된 미국의 ISM 제조업지수는 기준선(50.0)을 상회한 50.1로 발표되는 등 코로나19 여파의 영향이 제한됐다는 점이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며 “ECB, WB, IMF 등이 긴급 대출과 온건한 통화정책을 기반으로 한 경기 부양책을 내놓았다는 점도 투심 개선에 이바지했다”고 평가했다.

수급적으로는 개인이 홀로 1155억원 가량의 주식을 사들이며 지수를 끌어올리고 있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 883억원, 277억원을 순매도 중이다.

모든 업종은 빨간불을 켰다. 특히 전기전자, 증권, 의료정밀, 화학, 제조업, 건설업, 서비스업, 운수장비, 전기가스업 등은 2% 이상 올랐고 유통업, 비금속광물, 운수창고, 섬유의복, 철강금속, 의약품, 은행 등이 강세다.

시가총액 상위 10개사도 모두 상승세다. LG화학, 삼성SDI, 삼성전자우, SK하이닉스가 3% 이상 오른 가운데 삼성전자, 삼성바이오로직스, NAVER도 2%이상 상승률을 보였다. 이밖에 현대차, 삼성물산, 셀트리온도 오름세다.

한편 코스닥은 전거래일보다 1.97% 올라 640.03을 가리켰다.

이미지ㅣ인더뉴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