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차 맥 못 추는데 수입차는 ‘훨훨’…코로나19 영향 미미

2월 수입차 등록대수 전년比 0.8%↑..경기둔화에도 고소득층 ‘요지부동’
BMW, 화재사태 이후 첫 ‘베스트셀링카’ 배출..1위 벤츠와 격차 좁혀
2월 수입차 시장 판매 1위를 기록한 BMW 520. 사진 | BMW코리아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코로나19의 여파로 2월 국산차 판매량이 지난해보다 크게 떨어졌는데요. 반면 수입차 판매량은 소폭 늘어나는 모습을 보여 대조를 이뤘습니다. 특히 잇따른 화재 사고 이후 메르세데스-벤츠에 눌려있던 BMW가 오랜만에 베스트셀링카를 배출했습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가 4일 발표한 ‘2월 수입차 등록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국내에 등록된 수입차는 총 1만 6725대로 나타났습니다. 1만 5885대에 그쳤던 전년 동월 보다 0.8% 증가한 수치입니다.

업체별로 살펴보면 메르세데스-벤츠는 전년 동월 대비 33.3% 증가한 4815대를 판매해 시장 1위를 굳건하게 지켰습니다. 하지만 2위인 BMW의 추격도 만만치 않았는데요. 3812대를 판매한 BMW는 전년 동월 대비 62.9%나 뛰어오르며 선두와의 격차를 크게 좁혔습니다.

이어 쉐보레(973대), 볼보(928대), 미니(768대), 폭스바겐(710대), 아우디(535대), 토요타(512대)가 상위 ‘톱10’을 형성했습니다. 물량 부족 및 일본 불매운동에 시달리는 아우디와 토요타를 빼면 대부분 지난해보다 성장세를 보였습니다.

차종별로 보면 BMW 5시리즈가 2018년 화재 사고 이후 처음으로 베스트셀링카에 자리에 올랐습니다. 5시리즈의 디젤모델인 520d는 결함 사태 이후부터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에 수위를 내줬는데요. 2020년 들어 가솔린 모델인 520이 BMW의 상승세를 견인하는 모습입니다.

BMW 520이 691대로 1위에 오른 가운데, 기존 수위모델인 벤츠 E300 4매틱(670대)은 2위로 내려앉았는데요. A220 세단(661대), 폭스바겐 티구안(574대), 쉐보레 콜로라도(433대), 벤츠 E250(430대), 벤츠 GLC 300 쿠페(377대), 포드 익스플로러(354대), 벤츠 C200(346대), 아우디 A4(342대)가 그 뒤를 이었습니다.

메르세데스-벤츠의 대표모델 E-클래스. 사진 |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반면, 국내 완성차업계는 코로나19에 따른 소비심리 침체와 중국산 부품수급 차질로 ‘역대급’ 감소세를 보였는데요. 현대차(-26.4%), 기아차(-22.6%), 쌍용차(-24.7%), 한국지엠(-3.8%), 르노삼성(-25.4%) 등 대부분 20% 대의 감소 폭을 기록했습니다.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심각한 위기에 빠진 국산차와 달리 수입차는 비교적 선전하는 모습인데요. 높은 소득과 구매력을 가진 수입차 고객들에겐 코로나 사태가 큰 영향을 주지 못 했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입니다.

이호근 대덕대학교 자동차학과 교수는 이날 인더뉴스와의 통화에서 “코로나19의 확산으로 나빠진 경기가 고소득층까지 영향을 주진 않은 것으로 보인다”며 “경기 침체로 인한 소득감소는 국산차의 주 고객인 서민·중산층에 집중되고 있다는 뜻”이라고 분석했습니다.

그는 이어 “가격 격차가 줄어들면서 국산차 고객이 수입차로 이동하고 있는 것도 주목할 만 하다”며 “BMW와 폭스바겐 등 주요 수입차 업체들이 앞다퉈 800~1000만 원 가량 프로모션을 진행하면서 국산 프리미엄 차량을 몰던 고객이 수입차로 넘어가는 사례가 증가하는 추세”라고 덧붙였습니다.

댓글 남기기

More in Zoom in 줌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