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 시 비대면·전자투표 권고

서울 아파트 단지 2200여 곳에 적용
대면회의도 SNS 등 수단 허용
박원순 서울시장. 이미지ㅣ연합뉴스

인더뉴스 이재형 기자ㅣ서울시가 코로나19 감염을 최소화하기 위해 관내 아파트 단지에 비대면 회의, 전자투표 등을 적극 활용하라고 권했습니다.

서울시는 24일 2200여개 단지(1만5900개 동, 130만 세대)에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아파트를 만들기 위한 행정지도를 실시했습니다. 서울시내의 300세대 이상의 아파트나 엘리베이터를 갖췄거나 중앙난방·지역난방 방식인 150세대 이상 아파트가 대상입니다.

서울시는 이들 세대에 입주자대표회의 시 대면회의를 지양하고, 메신저 등을 통한 비대면 회의와 서면결의를 실시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동 대표나 입주자대표회의 임원을 선출할 때는 현장‧방문투표 없이 문자‧앱 등을 이용한 전자투표만 실시할 것을 권했습니다.

공사용역 계약, 안전검사 등 대면회의가 필요할 땐 하되, 단지에 따라 SNS, 메신저, 전화 등 대체수단을 선택할 수 있게 했습니다. 서면결의는 접촉을 최소화하도록 입주자대표회장, 관리사무소장 등이 동별 대표자를 방문, 사인을 받게 했습니다.

아울러 아파트 엘리베이터에 손소독제를 비치할 것을 행정지도하고, 손소독제가 부족한 곳에는 자치구청을 통해 총 7만5000개의 손소독제를 배부했습니다.

서울시는 국토부의 유권해석을 바탕으로 이 같은 내용의 공문을 대상 아파트에 발송했으며, 코로나19 위기경보 단계가 ‘주의’로 하향될 때까지 권고를 유지할 계획입니다.

류훈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와 선거관리위원회 구성원 대부분이 코로나19에 취약한 노령층인 만큼 비대면 방식을 통해 주민 밀집을 차단하는 조치가 효과적일 것”이라며 “이 같은 선제 조치가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역할을 하도록 주민 여러분의 동참을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댓글 남기기

More in Industry/Policy 산업/정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