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벼랑 내몰린 대한항공…전 임원 급여 반납

4월부터 무기한으로 급여 일부 반납..“특단 자구책으로 위기극복”
비상대책위 등 전사적 대응체계 구축..유휴자산 추가 매각 고려
대한항공의 보잉787-9 항공기. 사진 | 대한항공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코로나19의 확산으로 국내 항공업계는 심각한 위기에 직면해 있는데요. 대한항공은 모든 임원들이 급여 반납을 시작하는 등 경영악화 극복을 위한 자구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대한항공은 4월부터 경영상태가 정상화될 때까지 모든 임원이 급여 일부를 반납한다고 25일 밝혔습니다. 부사장급 이상은 월 급여의 50%, 전무급은 40%, 상무급은 30%를 반납할 계획입니다.

대한항공은 이와 별도로 재무구조개선을 위한 자구 노력도 추진합니다. 특히 기존에 발표한 송현동 부지 등 유휴자산 매각에 더해, 추가적인 유휴자산 매각을 통해 재원을 마련할 방침입니다.

대한항공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영환경 악화에 대처하기 위해 비상대책위원회 및 실무 태스크포스(TF)를 만드는 등 전사적 대응체제를 구축했는데요. 비용 절감 노력과 유휴 여객기를 이용한 항공화물 수송 등 위기 극복에 적극 나서고 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Business 비즈니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