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대응 ‘잰걸음’…이재용 부회장 “한계에 부딪쳤을 때 힘내서 벽을 넘자”

삼성종합기술원 찾아 신기술 연구개발 현황을 보고 받아..이달만 세 번째 현장경영
삼성디스플레이 아산 사업장을 찾은 이재용 부회장. 사진 | 삼성전자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코로나19 비상 대응을 위한 현장 경영에 잰걸음입니다. 올해 6번째 현장 경영으로 이달에만 세 번째 현장 점검입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25일 오전 수원에 위치한 삼성종합기술원을 찾아 신기술 연구개발 현황을 보고 받고 차세대 미래기술 전략을 점검했습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차세대 AI 반도체 및 소프트웨어 알고리즘 ▲양자 컴퓨팅 기술 ▲미래 보안기술 ▲반도체·디스플레이·전지 등의 혁신 소재 등 선행 기술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습니다.

이밖에도 ▲사회적 난제인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해 지난해 설립한 미세먼지 연구소의 추진 전략 등도 살펴봤습니다.

이 자리에는 김기남 삼성전자 DS부문 부회장, 황성우 삼성종합기술원장 사장, 강호규 삼성전자 반도체연구소장, 곽진오 삼성디스플레이 연구소장 등이 배석했습니다.

이재용 부회장은 “어렵고 힘들 때일수록 미래를 철저히 준비해야 하고, 국민의 성원에 우리가 보답할 수 있는 길은 혁신이다”며 “한계에 부딪쳤다 생각될 때 다시 한번 힘을 내 벽을 넘자”고 말했습니다.

삼성종합기술원은 1987년 미래 준비를 위한 기초 연구와 핵심 원천기술 선행 개발을 위해 개관했습니다. 현재는 17개 연구실(Lab)에서 1200여 명의 연구원들이 차세대 기술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 부회장은 올해 현장 경영에 적극 나서고 있는데요. 특히 코로나19가 확산되는 지난달부터 현장을 찾아 임직원들 격려에 나서고 있습니다.

앞서 이 부회장은 이달 19일 삼성디스플레이 아산사업장을 찾아 디스플레이 패널 생산라인을 살펴보고, 사업 전략을 점검했습니다. 코로나19로 글로벌 경제 환경의 불확실성이 높아지면서 위기 극복과 미래 사업 준비를 강조하고 있습니다.

이 부회장은 “예상치 못한 변수로 힘들겠지만 잠시도 멈추면 안된다”며 “신중하되 과감하게 기존의 틀을 넘어서고, 위기 이후를 내다보는 지혜와 함께 흔들림 없이 도전을 이어가자”고 말했습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구미사업장도 직접 찾았습니다. 구미 생산 라인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을 직접 만나 “어려운 상황에서도 최일선 생산 현장에서 묵묵히 일하고 계신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격려했습니다.

댓글 남기기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