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캐치] 무디스, 기업은행 신용등급 하향 검토…“코로나19에 자산건전성 약화 우려”

한국 경제성장 둔화·위기 취약한 중소기업 비중 높은 점 반영
사진ㅣ연합뉴스

인더뉴스 박민지 기자ㅣ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가 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IBK기업은행의 독자신용등급과 IBK투자증권의 신용등급 하향 조정 검토에 들어갔습니다.

25일 무디스는 IBK기업은행의 장기 은행예금등급(Aa2), 선 순위 무담보 채권등급(Aa2)과 등급 전망(안정적) 등은 유지하되 독자신용도(baa2)는 하향 조정 검토 대상에 올렸습니다. 또 IBK투자증권의 외화표시 장기 신용등급(A1)과 단기 기업신용등급(P-1)도 하향 조정 검토에 착수했습니다.

무디스는 기업은행의 ‘Aa2’ 장기 은행예금등급, 선순위 무담보 채권등급 및 거래상대방 리스크 등급을 재확인했다면서 동시에 ‘baa2’ BCA, ‘baa2’ 조정BCA, ‘(P)Ba2’ 비누적적 우선주 중기채(MTN) 프로그램 등급 및 ‘Ba2 (hyb)’ 비누적적 우선주 신용등급에 대한 하향조정 검토에 착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기업은행의 장기 은행예금등급과 선순위 무담보 채권등급의 전망은 ‘안정적’으로 제시했습니다. 무디스는 또 IBK투자증권에 대해서는 ‘A1’ 외화표시 장기 신용등급과 ‘P-1’ 단기 기업신용등급(issuer rating)에 대한 하향조정을 검토한다고 전했습니다.

무디스는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충격의 범위와 심각성을 감안해 한국의 경제성장 둔화 전망과 기업은행의 신용도 약화 리스크를 반영한 것”이라며 “특히 기업은행은 코로나19 확산에 취약한 중소기업 익스포저가 높아 자산건전성 약화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IBK투자증권의 신용등급 하향조정 검토에 대해서는 “IBK투자증권에 대한 모기업 기업은행의 지원 능력이 약해질 가능성과 금융시장 변동성이 커지는 가운데 수익성이 약해질 가능성을 고려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댓글 남기기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