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메디아나, 코로나19로 의료기기 수출 확대 기대 ↑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의료기기 업체 메디아나가 급등세다. 코로나19로 인해 주요 제품의 주문이 폭증하고 있다는 소식에 수출 확대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25일 오후 1시 10분 현재 메디아나는 전날보다 22.8% 상승한 1만 1500원에 거래되고 있다.

메디아나는 응급환자를 위한 의료기기인 산소포화도측정기, 인공호흡기, 심장충격기, 심전도, 혈압기, 호흡측정기, 체온기 등 필수 의료장비를 제조해 수출하는 업체다.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주문이 쇄도해 고용노동부에 특별연장근무 인가를 받아 응급의료장비들을 풀가동 생산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일본, 독일 등으로의 수출을 핵심 사업으로 영위하고 있고 주요 거래처는 미국의 의료기기 유통회사인 메디트로닉, 독일 지멘스, 일본 후쿠다센시 등 응급실이 있는 주요 대형 병원들이다. 매출액에서 해외 수출이 차지하는 비중은 75~80%에 이른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전날 밤 문재인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갖고 코로나19 대처를 위해 한국의 의료 장비를 지원해 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면서 미국 FDA 승인이 되도록 즉각 조치하겠다며 적극적인 태도를 보였다.

메디아나는 매출 증가와 판매단가 인상 등으로 지난해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121.7% 증가한 78억원을 달성하며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 올해는 코로나19 발생 등으로 인해 주문이 급증해 창립이래 최대 실적을 기록할 것으로 DS투자증권은 내다봤다.

이미지ㅣ게티이미지뱅크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