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 지역활성화 위해 온누리상품권·지역화폐 100억 구입

전통시장·골목상권에서 사용해 소상공인 지원
사진ㅣ하나금융그룹

인더뉴스 박민지 기자ㅣ하나금융그룹은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모두 100억원 상당의 온누리 상품권과 지역화폐를 구입합니다.

26일 하나금융에 따르면 이번 상품권, 지역화폐 구입은 임직원들의 자발적인 동참으로 이뤄졌습니다. 임직원들은 6개월에 걸쳐 본인 급여 등 일부를 온누리 상품권과 지역화폐로 받습니다. 이를 통해 국가적 위기 상황 극복을 위해 다 함께 동참하는 것입니다.

온누리 상품권은 전국의 전통시장과 상점가, 상권 활성화 구역 내 가맹점 등에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각 지방자치단체가 발행하는 지역화폐는 해당 지자체 가맹점에서 현금처럼 쓸 수 있습니다.

하나금융그룹은 이와 함께 지역경제 활성화와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의료진 지원 등을 위한 10억원 기부 ▲경영안정자금 4000억원 지원 ▲지역신용보증재단 특별출연 100억원 추가 출연 ▲코로나19 피해 가맹점 대상 긴급 금융서비스 제공 등을 하고 있습니다.

하나금융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국가적 위기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하나금융 임직원이 동참하기로 뜻을 모았다”며 “하나금융이 지역사회 공동체 일원으로서 위기 극복을 위한 작은 디딤돌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댓글 남기기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