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코로나19 뚫은 그랜저…신차·할인이 車시장 살렸다

3월 그랜저 판매량 1만 6000대..기아차도 오랜만에 5만대 돌파
XM3 앞세운 르노삼성 내수 3위..올해 신차 없는 쌍용차만 ‘후진’
지난 3월 내수시장에서 1만 6600대가 팔린 더 뉴 그랜저. 사진 | 현대자동차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계속된 수요 침체로 신음하던 완성차업계가 오랜만에 웃었습니다. 지난 2월 코로나19 쇼크에 빠졌던 국산차 시장은 한 달 만에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였는데요. 각 제조사별 주력 신차들이 본격 판매되고 파격적인 프로모션까지 더해지면서 판매에 불이 붙었습니다.

지난 3월 국산차 시장은 어느 때보다 호조세를 보였습니다. 현대차의 그랜저는 무려 1만 6000여 대나 팔려나가며 3년 3개월 만에 최대 판매실적을 경신했는데요. 또 XM3를 앞세운 르노삼성은 총 1만 2000여 대 판매해 오랜만에 시장 3위로 올라섰습니다. 한국지엠도 트레일블레이저의 활약으로 꼴찌 탈출에 성공했으나 신차가 없는 쌍용차만 뒷걸음질 쳤습니다.

◇ 현대차 그랜저, 1만 6600대로 ‘베스트셀링카’…쏘나타·GV80도 순항

현대차는 지난달 내수시장에서 전년 동월 대비 3.0% 증가한 7만 2180대를 판매했습니다. 가장 활약이 눈에 띄는 차종은 1만 6600대나 팔린 신형 그랜저였는데요. 신형 쏘나타(7253대)도 전년 동월 대비 20.2% 증가하는 등 전반적으로 신차들이 좋은 모습을 보였습니다.

최근 출시된 제네시스 GV80도 3268대 판매돼 전달 대비 2배 이상 껑충 뛰었습니다. 아반떼(3886대), 투싼(2612대) 등 올해 풀체인지를 앞둔 노후차종을 제외하면 대부분 성장세를 기록했는데요. 지난달 2000여 대로 뚝 떨어졌던 팰리세이드(6293대)와 싼타페(5788대)도 다시 정상 궤도에 올랐습니다.

3세대 신형 K5. 사진 | 인더뉴스 / 박경보 기자

◇ 기아차, 23개월 만에 내수 판매 5만대 돌파…K5가 최고 효자

기아차는 지난달 국내에서 전년 동월 대비 15.3% 증가한 5만 1008대를 판매했습니다.기아차가 국내 판매 5만대를 돌파한 건 2018년 4월 이후 23개월 만인데요. 지난해 12월 출시한 3세대 K5와 지난달 출시한 4세대 쏘렌토가 본격적인 신차효과를 발휘하면서 판매량이 큰 폭으로 올랐습니다.

지난달 8193대가 팔린 K5는 출시 첫 달인 지난해 12월부터 4개월 연속 기아차의 베스트셀링카가 됐는데요. 이어 셀토스(6035대), 봉고(6014대), K7(5045대) 등이 선전하며 기아차의 실적을 이끌었습니다. 특히 지난해 10월 출시된 모하비는 전년 동월 대비 962%나 증가한 2549대를 기록했습니다.

르노삼성자동차의 XM3. 사진 | 르노삼성자동차

◇ 르노삼성 1만 2000대로 내수 3위 등극…XM3 출시 첫 달 5581대

지난해 한국지엠과 탈꼴찌 경쟁을 벌였던 르노삼성자동차는 신차 출시와 동시에 내수 3위에 올라섰습니다. 르노삼성은 지난 3월 내수시장에서 1만 2012대를 판매해 전년 동월 대비 83.7%나 성장했는데요. 4000대도 넘지 못했던 전달과 비교하면 3배가 넘는 실적입니다.

르노삼성의 급격한 성장세는 지난달 본격 출시된 신차 XM3 덕분입니다. XM3는 출시 첫 달 5581대나 판매되며 단숨에 르노삼성의 기둥이 됐는데요. 기본 주력모델인 QM6도 전년 동월 대비 74.4% 오른 5008대를 기록하며 XM3와 쌍두마차를 형성했습니다. 또 2월 731대에 머물렀던 SM6(1147대)도 1000대를 돌파하며 선전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 트레일블레이저 앞세운 한국지엠, 내수 판매량 전년比 40% 증가

올해 트레일블레이저를 출시한 한국지엠도 신차효과를 톡톡히 봤습니다. 트레일블레이저는 경쟁차종인 XM3를 넘어서진 못했지만 3187대가 판매됐는데요. 기존 한국지엠의 베스트셀링카인 스파크가 2551대에 그치면서 브랜드 최고의 효자모델이 됐습니다.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사진 | 한국지엠

트레일블레이저의 활약으로 한국지엠의 전체 판매량도 급증했는데요. 한국지엠은 지난달 국내에서 총 8965대를 판매해 전년 동월 대비 39.6% 증가했습니다. 지난해 출시된 트래버스(532대), 콜로라도(329대)도 상승세를 이끌었고, 말리부는 535대, 트랙스는 760대를 기록했습니다.

◇ 쌍용차, 신차 부재로 꼴찌 추락…전월보다는 30% 올라

이렇다 할 신차가 없는 쌍용차는 국내 완성차 5개사 가운데 유일하게 하락세를 보였습니다. 쌍용차의 3월 내수 판매량은 6860대로, 1만대를 넘겼던 전년 동월 대비 37.5%나 급감했습니다. 다만 5000대를 간신히 넘겼던 전달과 비교하면 34.5% 늘어난 성적입니다.

차종별로 보면 주력차종인 티볼리의 부진이 뼈아팠습니다. 티볼리(1914대)는 전달에 이어 2000대를 밑돌았는데요. 비교적 신차인 코란도도 1562대에 그쳤고, G4 렉스턴은 802대를 기록했습니다. 픽업트럭인 렉스턴 스포츠는 2582대로 비교적 선전했으나, 전년 동월 대비 36.9% 감소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Zoom in 줌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