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터 UP] “요람 같은 침대로 꿀잠 관리”…수면 데이터 기업 ‘몽가타’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ㅣ불면증은 현대사회를 상징하는 증상 중 하나로 꼽힙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조사에 따르면 지난 2016년 한국인 하루 평균 수면 시간은 7시간 49분으로 나타났습니다. 회원국 중 가장 짧은 시간입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지난 2016년 기준으로 최근 5년간 수면장애를 겪은 환자 수를 총 2011만 명으로 집계했습니다. 2010년 46만 명에서 5년만에 72만 명으로 56% 증가했습니다.

사회에 만연한 불면증은 수면산업이라는 새로운 시장을 낳았습니다. 인공지능(AI)이나 사물인터넷(IoT) 등 신기술을 동원해 잠을 푹 자도록 도와주는 제품이 속속 등장하는 추세입니다.

몽가타 ‘바운서 클래식(bouncer classic)’. 사진 | 몽가타

수면 시간을 추적하는 스마트폰 앱(응용 프로그램)부터 기상시간에 맞춰 불이 켜지는 조명 등 하드웨어(HW)와 소프트웨어(SW) 경계를 넘나듭니다. 지난 2017년 기준으로 전 세계 수면산업 시장 규모는 약 44조 원으로 추산됩니다.

스타트업 ‘몽가타(Mongata)’는 스스로를 ‘수면 데이터 회사’라고 소개합니다. SW 개발사같은 느낌이지만 사실은 우리가 잠을 자는 가장 전통적인 가구, 침대를 만듭니다. 핵심은 이 침대가 불면증 관리에 최적화된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특화됐다는 점입니다. 침대가 아니라 ‘솔루션’을 제공하는 셈이죠.

주력 제품인 침대 ‘바운서 클래식(bouncer classic)’은 요람처럼 좌우로 가볍게 흔들리며 수면효과를 높입니다. 가벼운 진동으로 심박을 안정화해 빠르게 잠이 들도록 해줍니다. 여기에 전두엽에 자극을 주는 진동 더해 숙면을 유도합니다. 제품 하단에 탑재된 조명은 수면 환경을 조성하는데 도움을 줍니다.

연속적인 침대의 움직임은 진동이 수면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에 기반한 것입니다. 세브란스병원 수면건강센터에서 진행한 임상실험에 따르면 일반 침대의 수면 효율이 75.9%인 반면 몽가타 바운서는 86.9%로 더 높게 나타났습니다. 수면 중 각성시간도 일반 침대(99분)보다 51분 짧은 48분이었습니다. 약 50분 정도의 ‘꿀잠’을 잘 수 있는 셈입니다.

몽가타 ‘바운서 클래식(bouncer classic)’. 사진 | 몽가타

제품에는 코골이와 뒤척임을 측정하는 센서가 있습니다. 수면 시간과 효율도 계산합니다. 이를 바탕으로 수면 중 사용자에 최적화된 수면 관리가 가능합니다. 코를 골면 상체를 높여 코골이를 완화하는 식입니다.

축적된 사용자 수면 데이터는 개인에게 맞는 수면 솔루션을 제공합니다. 몽가타는 깊은 잠자리에 들지 못하는 사람, 아예 잠을 자지 못하는 사람, 우울증이나 스트레스성 신경질환을 겪는 사람 등 상황별로 최적화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합니다.

더 나아가서는 필요한 제품을 배송하는 플랫폼 서비스도 구상하고 있습니다. 여성 불면증 환자나 갱년기 여성에 맞는 케어 서비스나 수면 콘텐츠, 침구와 매트리스 등 관련 제품을 연결해주는 서비스입니다.

정태현 몽가타 대표는 침대 개발에 나선 배경으로 “잠을 잘 자는 데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것을 하고 싶었다”고 밝혔습니다. 단순히 수면 데이터를 제공하는 수준을 넘어 실제로 잠을 잘 자게 하는 도구로 침대에 주목한 겁니다.

몽가타 ‘바운서 클래식(bouncer classic)’. 사진 | 몽가타

“제품이 아닌 서비스에 집중했습니다. 불면증을 겪고 있다는 데이터를 보여주는 것에서 더 나아가 어떤 해결책을 제공해줄 수 있는 제품이 필요하다고 생각했어요.”

몽가타는 침대를 시작으로 건강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분야를 넓혀갈 계획입니다. 수면데이터 뿐만 아니라 생활데이터도 수집해 솔루션을 고도화합니다. 순환 근무를 하는 직종이나 갱년기 여성, 노인 등 ‘수면 취약층’에게 더 정밀한 관리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합니다.

정태현 대표는 과거 불면증을 앓았던 적이 있습니다. 잠을 못 자는 괴로움으로부터 탈출하고자 하는 절실함을 직접 겪었기 때문에 정치외교학을 전공하고도 침대 개발에 뛰어들었습니다. 궁극적인 목표는 많은 이들이 겪는 잠으로 인한 고통을 줄이는 것입니다.

“잠을 전자기기의 충전에 비유한다면 불면증은 충전이 안 되는 현상이에요. 몽가타는 충전이 잘되도록 하는 충전기 역할을 하는 거고요. 불면증과 우울증으로 외롭고 힘든 분들이 많은데 저희 제품이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에요. 불면증 해결을 통해 우울증까지 잡고 싶어요. 이와 관련된 기초연구라도 마치고 죽으면 마음이 편하겠다는 생각입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Business 비즈니스


Top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