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세지는 ‘대출 폭증’…은행권, 신용도 하락 우려↑

코로나19 확산에 지난달 가계대출 전월보다 6조 증가
기업대출도 13조↑..무디스, 한국 은행업 ‘부정적’ 전망
사진ㅣ게티이미지뱅크

인더뉴스 박민지 기자ㅣ코로나19 사태의 영향으로 기업과 소상공인들의 경제적 타격이 심해지면서 대출 수요가 폭증하고 있습니다. 이로 인해 은행에 가해지는 압박도 거세지는 상황입니다. 벌써부터 장기화될 경우 연체율 상승 등 신용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란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13일 은행권에 따르면 지난 3월 말 KB국민·신한·우리·하나·NH농협은행 등 국내 주요 은행 5곳의 신용대출 잔액은 113조 1195억원에 이릅니다. 전월보다 2조 2409억원 늘었습니다. 신용대출을 포함한 가계대출 잔액도 같은 기간 619조 9881억원으로 6조 6800억원 넘게 증가했습니다.

업계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기 침체 여파가 가계를 더욱 어렵게 만든 것으로 풀이했습니다. 기업대출 증가세도 뚜렷합니다. 3월에만 13조 4568억원 늘었는데, 전월과 비교하면 4배에 육박합니다. 특히 대기업 대출이 8조 949억원이나 불었습니다.

대기업은 통상 회사채와 같은 직접금융시장에서 자금을 조달, 은행 대출을 받을 일이 많지 않습니다. 그동안 대기업 대출의 증감 규모는 커봐야 2조원 안팎이었습니다. 코로나19 여파로 회사채 시장이 위축되면서 대기업들이 유동성 확보차원으로 은행 대출을 이용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중소기업 대출도 눈에 띄게 늘어났습니다.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은행권에서 대출 문턱을 낮추면서 전월 대비 5조 3619억원 증가했습니다. 특히 개인사업자 대출이 2조 7755억원 급증했습니다.

은행권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 발생 후부터 중소기업과 자영업자의 대출이 지속적으로 늘고 있다”며 “여기에 대기업도 어려움을 겪으면서 선제적 차원으로 자금조달을 위해 한도 대출을 늘리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이같은 상황을 반영해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도 한국 은행업에 대한 신용등급 전망을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하향 조정했습니다. 부정적 전망은 신용등급을 떨어뜨리기 위한 예비 단계입니다. 무디스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은행 영업 환경과 대출 실적이 갈수록 큰 압박을 받을 것으로 판단했습니다.

이번 사태가 2분기까지 종식되지 않으면 은행 신용도에 의미 있는 영향을 줄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무디스는 “코로나19 여파로 은행권의 수익성이 나빠질 것”이라며 “기준금리 인하 역시 수익성을 압박하고 있다”고 판단했습니다.

그러면서 “시스템적으로 중요 은행에 대한 정부의 지원 가능성은 유지되겠지만, 중소형 은행 지원은 불확실성이 높다”고 예상했습니다.

은행업뿐 아니라 올해 신용등급을 낮췄거나 하향 검토 대상인 한국 대기업은 21곳에 이릅니다. 코로나19가 은행에 즉각적으로 미치는 영향은 아직 제한적이지만 기업의 신용경색이 나타날 경우 실물경제 위기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 낙관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은행권 관계자는 “업계에서도 대출수요가 늘면서 연체율 상승을 우려해 예의주시하는 분위기”라며 “대출채권 중 납입기일 내 상환되지 않고 연체상태에 있는 대출채권은 수지를 악화시키는 요인이기 때문에 유의해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