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터 UP] 자동차 자율주행의 6가지 단계

THE 6 LEVELS OF AUTONOMOUS DRIVING
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자율주행시스템(Autonomous Driving System)은 운전자가 운전에 어떻게 관여하는지, 그 때 운전자가 차를 어떻게 제어하는지에 따라 비자동화에서 완전자동화까지 점진적 단계로 구분됩니다. 2016년부터 국제자동차기술자협회(SAE International)에서 분류한 단계가 글로벌 기준으로 통용되고 있으며, ‘레벨 0’에서 ‘레벨 5’까지 6단계로 나뉩니다.

THE 6 LEVELS OF AUTONOMOUS DRIVING 자율주행의 6 단계

그래픽 | 인더뉴스 (자료출처 HMG JOURNAL)

레벨 0은 가장 낮은 단계로 자율주행기술이 없는 단계입니다. 차량의 운전과 속도제어를 모두 운전자가 담당해야 하죠. 즉 레벨 0는 우리가 흔히 경험하는 일반적인 차량의 주행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따라서 차선이탈경고, 사물 감지 등은 자율주행 기능에 포함되지는 않습니다.

레벨 1 단계에서 자율주행기술이 조금씩 사용됩니다. 여전히 자동차를 제어하고 움직이는 것은 운전자의 몫이지만 운전자가 운전대에서 손을 떼지 않는 것을 전제로 센서를 통해 충돌이 감지되면 자동차가 속도를 늦추거나 자동차들 간의 간격을 조절합니다.

즉 시스템이 운전자를 도와 속도와 제동을 일부 제어하는 단계죠. 특정 주행모드에서 시스템이 차량의 운행 방향 또는 속도를 제어하여 차로 유지를 보조하고, 일정한 속력을 유지하게 하는 등이 레벨 1에 해당합니다. 

레벨 2는 보다 완전 자율주행 자동차의 모습에 가까워집니다. 운전자의 개입 없이 시스템이 자동차의 속도와 방향을 동시에 제어할 수 있습니다. 특정한 상황에서 자동차가 스스로 방향을 바꿀수 있고, 앞차와의 간격을 유지하기 위해 속도를 줄이거나 가속을 할 수도 있습니다.

그래픽 | 인더뉴스 (자료출처 HMG JOURNAL)

레벨 3에서는 운전자의 개입이 더욱 줄어듭니다. 운전자는 비상상황에서만 운전에 개입하면 되죠. 이전까지는 운전자의 전방주시와 운행 방향을 바꾸는 등의 개입이 필요했다면 3단계부터는 앞차를 추월하거나 자동차 스스로 장애물을 감지하고 이를 피할 수도 있습니다. 또한 사고나 교통혼잡을 미리 감지하고 우회할 수도 있습니다.

레벨 4가 되면 ‘완전한 자율주행’이 가능한 단계입니다. 시스템은 자동차의 운행구간 전체를 모니터링하고, 안전관련 기능들을 스스로 제어합니다. 운전자가 할 일은 출발 전에 목적지와 이동경로를 입력하는 것이 전부죠. 운전자가 수동 운전으로 복귀할 수 없는 상황에서도 시스템은 스스로 안전한 자율주행을 할 수 있습니다.

레벨 5는 운전자가 필요없는 무인자동차입니다. 탑승자가 원하는 목적지를 말하면 사람이 개입이 완전히 배제된 상황에서 시스템이 판단해 자동차를 스스로 운전하게 됩니다. 운전자가 필요없기 때문에 운전석 자체가 필요 없고 지금까지 봐왔던 자동차의 내관과는 전혀 다른 모습으로 변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습니다.

***

참고한 기사와 글 Reference news and articles

SAE Standards News: J3016 automated-driving graphic update

From. SAE International. https://www.sae.org/news/2019/01/sae-updates-j3016-automated-driving-graphic

자율주행 기술의 6단계

From. HMG JOURNAL https://news.hmgjournal.com/Tech/%EC%9E%90%EC%9C%A8%EC%A3%BC%ED%96%89-%EA%B8%B0%EC%88%A0-%EB%A0%88%EB%B2%A8-6%EB%8B%A8%EA%B3%84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Company 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