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대산공장 화재로 3명 사상…사과문서 재발방지 약속

대산공장 촉매센터 폭발..사고원인 조사 중
19일 오후 충남 서산시 대산읍 대산공단 내 LG화학 촉매센터에서 불이나 소방 관계자들이 현장을 수습하고 있습니다. 사진 | 연합뉴스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LG화학의 대산공장 촉매센터에서 화재가 발생해 3명의 사상자를 냈습니다. 사고 발생 이후 공장의 자체 소방대 및 응급차가 출동해 화재를 진압했는데요. LG화학은 즉각 사과문을 발표하고 철저한 진상 규명과 재발 방지를 약속했습니다.

19일 LG화학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20분경 충남 서산시 대산읍 대산공단 내 LG화학 촉매센터 촉매운영팀에서 폭발음과 함께 불이 났습니다. 이날 사고로 현장에 있던 직원 1명이 숨지고, 화상을 입은 2명은 서산중앙병원으로 후송됐습니다.

LG화학은 “현장에서 작업 종료 후 철수 시점에 파우더가 분출, 자연발화되면서 화재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정확한 원인은 조사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현재 화재는 진압됐지만 해당 시설은 가동이 중지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LG화학은 “피해를 입으신 분들께 진심 어린 위로와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는 내용의 사과문을 발표했는데요. 추가적인 사고 및 피해가 없도록 조치했다는 게 LG화학의 설명입니다.

LG화학은 “사고 수습에 만전을 기하며 모든 조치를 강구하고 책임을 다할 것”이라며 “철저한 진상 규명과 원인 분석을 통해 이런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경찰과 소방당국은 현장을 정리하는 대로 정확한 경위와 피해 규모를 조사할 계획입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Zoom in 줌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