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공장 노동자, 극단적 선택…“직장내 괴롭힘 의혹에 재조사 착수”

시민사회모임, 재조사 때 제 3자 입회 요구..사측은 “거절”
오리온 “객관적으로 조사 중..사실 시 엄중한 처벌 약속”
지난 19일 오리온 본사 앞에서 ‘오리온 익산공장 청년노동자 추모와 진상규명을 위한 시민사회모임’이 기자회견을 가졌습니다. 사진ㅣ민주노총 전북지역본부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오리온 공장에서 일하던 20대 여성 직원이 직장 내 괴롭힘에 시달리다 지난 3월 극단적 선택을 했다며 시민사회모임이 회사의 사과와 재발방지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지난 19일 가졌습니다. 이날 기자회견이 끝나고 양측 관계자들 간 면담도 진행됐습니다.

지난 19일 오전 11시 오리온 본사 앞에서 ‘오리온 익산공장 청년노동자 추모와 진상규명을 위한 시민사회모임’(이하 시민사회모임)은 “생전에 직장 괴롭힘으로 고통받고, 죽으면서까지 유서로 호소한 고인과 그 유가족에게 사과하라”며 “철저한 진상규명은, 물론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재발방지대책을 수립하라”고 밝혔습니다.

시민사회모임은 이날 “고(故) 서모씨(22세)는 지난 3월 17일 직장 내 괴롭힘 등으로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며 “고인은 사내 유언비어와 부서이동 등으로 ‘자살하고 싶다’고 말하며 괴로움을 호소했었고, 죽기 얼마 전에는 상급자로부터 업무 시간 외 불려 다니며 시말서 작성을 강요당했다. 최근에는 성희롱까지 당했다는 진술이 나왔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들은 “유가족과 언론 취재진과의 면담 자리에서 ‘자체조사 결과 아무 문제가 없다’고 통보한 뒤 금전을 입금하고 연락을 끊었다”며 “이는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다는 태도”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생전에 직장 괴롭힘으로 고통받고, 죽으면서까지 유서로 호소한 고인과 그 유가족에게 사과하라”며 “철저한 진상규명은, 물론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재발방지대책을 수립하라”고 주장했습니다.

고인이 작성했다고 알려진 유서에는 “오리온이 너무 싫어. 돈이 뭐라고. 이제 그만하고 싶어”, “상급자의 실명, 직책, ‘그만 괴롭혀라’ 등의 내용이 담겨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 후에 시민사회모임과 오리온 관계자는 서로의 입장을 확인하는 면담을 진행했습니다.

면담에 참석한 시민사회모임 관계자에 따르면 사측에 ‘직장 괴롭힘 인정’, ‘회사의 사과’, ‘고인의 죽음을 사적인 문제로 치부하는 식의 주장을 중단할 것’ 등을 요청했습니다. 또 재조사에 제 3자가 입회하는 방안도 요구했습니다.

모임 관계자는 “사측이 사과와 제 3자 입회는 거절했다”며 “오리온이 자체적으로 다시 한 번 조사하겠다고 답변받았다”라고 말했습니다.

오리온 측은 “경찰조사, 노동조합조사, 고용노동부 조사등이 이뤄지고 있다”라며 “현재까지 조사 결과에서는 ‘부당한 업무지시’, ‘직장 내 괴롭힘’, ‘집단 괴롭힘’ 등에 대한 정황을 찾을 수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시민사회모임이 요청한 제 3자 입회에 대해서는 “현재 회사 관계자들끼리만 재조사를 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객관적으로 조사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지금 고용노동부 조사가 진행 중인 것으로 안다. 혹여, 다른 피해자가 생기면 안 되기 때문에 조사결과가 제대로 나올 수 있도록 회사는 최대한 협조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조사결과, 잘못이 명백해지면 법과 규정에 따라서 처벌을 엄중하게 할 것이다”라고 강조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Zoom in 줌인


Top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