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틸렉스, 獨 밀테니와 면역세포치료제 공정 개발 MOU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면역항암치료제 개발 기업 유틸렉스가 글로벌 생명공학 기업인 독일의 밀테니(Miltenyi Biotec)와 스마트 제조 공정에 대한 전략적 파트너십 MOU를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밀테니는 생의학 연구 및 세포 치료를 향상시키는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글로벌 기업으로 28개국에 약 3000명의 직원을 보유하고 있는 글로벌 기업이다.

이번 MOU 체결은 암, 바이러스성 질환 및 자가면역질환 치료를 위한 유틸렉스 면역세포치료제의 제조 및 품질관리 등에 관한 협력으로 차세대 스마트 공정에 대해 긴밀하게 협력할 전망이다.

특히 매뉴얼 방식의 세포치료제 생산은 노동집약적인 제조공정으로, GMP 시설에 많은 작업자의 반복적인 입출입이 필요하며 작업자의 숙련도가 제품의 품질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에 항상 노출되어 있었다. 이번 밀테니와 협약을 통해 자동화 제조공정 시스템으로 업그레이드될 전망이다.

유틸렉스의 기존 T 세포치료제 제조공정 플랫폼은 4-1BB를 기반으로 항원 특이적인 T 세포를 고순도로 선별적 분리 및 증식시킬 수 있는 기술로 제조공정의 표준화, 제품의 규격화를 이루었다고 평가받고 있다. 이를 통해 개발된 다양한 세포치료제들의 임상시험이 진행되고 있다.

이러한 유틸렉스의 원천기술은 밀테니와의 스마트 제조공정에 관한 MOU를 통해서 더욱 효율적으로 극대화되어 환자 맞춤형 T세포 치료제 기술의 완성체를 탄생시킬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최수영 유틸렉스 대표는 “밀테니와 MOU를 통해 신약개발 연구뿐만 아니라 첨단바이오 의약품의 제조, 임상시험 및 품질관리까지 모든 과정에 노하우를 확보한 유틸렉스의 강점이 더욱 빛을 발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밀테니와의 자동화된 스마트 제조공정의 개발을 통해 세포치료제의 대량 생산, 기술 수출 및 상업화 시기를 보다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유틸렉스가 차세대 면역항암치료제의 선두 기업이 될 또 하나의 견고한 발판을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미지ㅣ게티이미지뱅크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