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하반기 양호한 수급 전망”-KB證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KB증권은 22일 반도체업종에 대해 5월 반도체 수출이 증가세로 전환된 가운데 하반기에도 양호한 수급을 전망된다는 의견을 내놨다.

김동원 KB증권 연구원은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21일까지 수출은 203억달러로 전년보다 20.3% 감소했지만 반도체 수출은 13.4% 증가하며 반등에 성공했다”며 “이는 DRAM 수출 증가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최근 부진했던 MCP 수출이 큰 폭으로 증가하면서 성장을 견인했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하반기 서버향 메모리 가격은 상반기보다 상승폭이 감소될 것으로 예상되지만 하락 전환 가능성은 제한적일 것”이라며 “북미 데이터센터 고객사의 실적과 설비투자 하향세가 일단락됐고, 중국 클라우드 업체의 수요가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김 연구원은 “미 상무부의 화웨이 제재 개정안으로 하반기 화웨이 스마트폰 출하 감소와 이에 따른 모바일 메모리 수요감소, 가격하락 등의 우려가 상존하지만 향후 메모리 수급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며 “특히 하반기 메모리 시장은 5G 스마트폰 펜트업 수요로 모바일용 메모리 수요의 업사이드 리스크가 상존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는 하반기 중화권 모바일 업체의 보급형 5G 폰 출시가 급증할 것으로 전망되고 애플의 첫 5G폰인 아이폰12 출하가 8000만대를 상회할 것으로 추정되기 때문”이라며 “또 삼성전자 IM부문의 실적 부진과 점유율 감소 만회를 위해 5G폰 출시를 대폭 늘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삼성전자 모바일AP ‘엑시노스(Exynos) 990’. 사진 | 삼성전자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