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소상공인 2차 대출 금리지원…최고 연 2.9%

25일부터 실시..최대 1000만원 대출
사진ㅣ하나은행

인더뉴스 박민지 기자ㅣ하나은행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소상공인 2차 대출 금리를 지원합니다.

22일 하나은행에 따르면 오는 25일부터 실시되는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 대출’에 대해 다음달 말까지 대출 취급 시 최고 연 2.9%의 상한 금리를 설정해 적용할 계획입니다.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 대출은 지난 18일부터 접수를 시작해 25일부터 실시됩니다.

대출한도는 1000만원 정액으로 2년 거치 3년 원금균등분할상환(매월) 조건으로 취급됩니다. 대출금리는 3개월 CD 또는 6개월 금융채 중 선택 가능한 기준금리와 차주 신용도에 따른 가산금리로 이뤄집니다.

6월 말까지 대출 취급 시에는 최초의 금리변동 주기가 도래하기 전까지 최고 연 2.9%의 상한 금리가 설정돼 적용됩니다. 최초 금리변동 주기 이후에는 기준금리의 변동분 만큼만 대출금리가 변동돼 코로나19로 경영난을 겪는 소상공인의 금리 부담을 낮췄습니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에 대한 실질적인 금융 지원을 위해 최고 금리에 상한을 설정하기로 결정했다”며 “앞으로도 소상공인 지원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다양한 금융 상품과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