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 GSK와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 계약 체결

GSK, 바이오 의약품 포트폴리오를 위한 추가 생산용량 확보
회사 외경. 사진ㅣ삼성바이오로직스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삼성바이오로직스가 GSK(GlaxoSmithKline)와 손을 잡았습니다.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GSK는 바이오의약품을 추가로 생산∙공급할 예정입니다.

22일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따르면 이번 계약에 따라 삼성바이오로직스는 GSK에 대규모 바이오 의약품 생산을 위한 시설을 공급할 예정입니다. 생산 규모는 GSK의 향후 요청에 따라 변동될 수 있는데요. GSK는 이번 계약으로 기존 생산 네트워크를 더욱 보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레지스 시마드 GSK 제약 구매부문 사장은 “삼성바이오 로직스와의 오늘 계약은 기존 GSK의 세계적 의약품 생산능력을 더 보완하고 강화하며, 환자에게 필요한 혁신적인 의약품을 지속적으로 제공할 수 있도록 도와 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은 “GSK와의 장기 계약을 발표하게 되어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고객이 바이오 의약품을 환자에게 더 빨리 공급할 수 있게 하기 위해 바이오 제약 산업에 진출했다. 우리의 목표를 공유하는 회사인 GSK와 협력하게 되어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이 계약은 8년 동안 2억 3100만 달러 이상의 규모입니다. 이번 계약은 올해 기술 이전을 시작으로, 오는 2022년 최초의 상업 공급이 예상되는 Benlysta(belimumab)의 상업 생산물량을 담당할 예정입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측은 향후 추가적인 ‘스페셜리티 케어’ 제품으로 확장될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Company 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