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약품, 사이러스와 당뇨병약 파트너십 계약 체결

선급 기술료 8억원·마일스톤 기술료 240억원 등 총 248억원
로고ㅣ현대약품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현대약품이 사이러스 테라퓨틱스와 자체 개발 중인 당뇨신약 HDNO-1765의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22일 현대약품에 따르면 신약개발 전문회사인 사이러스 테라퓨틱스(이하 사이러스)는 한국, 인도네시아, 베트남을 제외한 전세계 시장에서 HDNO-1765의 전용 실시권을 취득하고, 개발과 상용화를 진행해 나갈 예정입니다.

계약 규모는 총 248억원입니다. 이 중 사이러스에 반환할 의무가 없는 선급 기술료는 8억원이며, 단계별 기술료(마일스톤)은 240억원입니다. 마일스톤은 임상 승인 시 단계별로 수령합니다.

HDNO-1765는 경구용 GLP-1 수용체 작용제에 속하는 약물입니다. GLP-1수용체 작용제는 최초 제2형 당뇨 치료제로 출시되었으나 최근에 항 비만 효능에 이어 심혈관 보호 효과가 추가로 보고돼 많은 글로벌 제약사가 개발에 참여하고 있는 분야입니다.

하지만 현재까지는 펩타이드를 주성분으로 하는 주사제 제품들만 개발됐습니다. 최근 미국에서 펩타이드 성분의 최초의 경구용 GLP-1 수용체 작용제가 허가를 취득하였으나, 환자 복약 순응도와 약제비용 등에 대한 미충족 요구가 여전히 존재하고 있습니다.

이상준 현대약품 대표는 “HDNO-1765는 주사제와 펩타이드 성분을 대체할 수 있는 경구용 저분자 물질로, 개발에 성공한다면 당뇨병 치료제의 새로운 시장을 형성할 것으로 기대되는 후보물질”이라며 “HDNO-1765가 성공적으로 GLP독성시험을 마치고 임상시험 진입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Distribution 유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