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건설 ‘비스마야 신도시 사업’에 이라크 내각 지원

이라크 총리, 자금 조달·도로 건설 지시
이라크 정부 각료회의. 이미지ㅣ한화건설

인더뉴스 이재형 기자ㅣ한화건설의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사업’이 최근 새로 선출된 이라크 총리 및 정부 내각과의 긴밀한 협의를 통해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 19일 열린 이라크 각료회의에 따르면 무스타파 알 카디미 이라크 신임총리는 비스마야 신도시 소요자금 조달과 주요 도로 건설 등을 지시했습니다.

이에 따라 코로나19로 공사속도가 늦춰졌던 비스마야 신도시의 사업진행 속도가 호전될 것이란 관측이 나옵니다.

이 사업은 발주처인 NIC에서 사업재원을 마련하면 한화건설은 블록별 준공세대 인도에 따라 공사대금을 받는 방식입니다. 사업지인 비스마야 신도시는 수도 바그다드 인근에 이라크 최초의 현대화된 인프라가 갖춰진 신도시로 약 10만여명이 입주해있습니다.

총 계약금액은 101억2000만불(약 12조4000억원)이며, 한화건설은 지금까지 약 3만세대의 주택을 준공하여 이라크 정부에 인도했습니다. 총 누적 수금액은 42억2200만불(약 5조2000억원)로 전체 공사비의 약 42%입니다.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전경. 이미지ㅣ한화건설

이 도시는 입주민들의 만족도도 상당히 높은 편이며 이라크 국가재건사업의 상징이자 경제 활성화 및 고용 창출에도 높은 기여를 하고 있는 이라크 정부의 최우선 국가사업이라는 게 한화건설의 설명입니다.

한화건설은 2012년부터 신도시 공사를 진행해오며 이라크 정부와 지속적인 신뢰관계를 구축해 왔습니다. 이라크는 지난 7일 무스타파 알 카디미 신임총리를 선출하고 새로운 내각을 구성 중인데, 한화건설은 새 정부와도 긴밀한 협의를 통해 사업여건을 개선할 계획입니다.

한화건설은 지난 2014~2017년 이라크에서 발생한 이라크 내전(IS 사태) 때도 신도시 공사의 진행 속도를 조절한 바 있습니다. 당시 한화건설은 발주처와 협의해 4년간 슬로우 다운을 실시하고 2018년 종전 후 완전 정상화와 함께 미수금 전액을 수령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