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한 40대, ‘질병·사고 경험’에 보험가입한다

1년 이내 보험가입자 절반 가까이 ‘6건 이상 다건보유자’
삼성생명 본사. 사진ㅣ삼성생명

인더뉴스 전건욱 기자ㅣ결혼을 한 40대의 주된 보험 가입 이유가 ‘본인 또는 주변의 질병·사고 경험’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들은 또 기존 보험가입자가 더 많은 보험상품에 가입하는 경향을 보였습니다.

삼성생명 인생금융연구소는 25일 이런 내용을 담은 ‘40대 기혼가구 보험소비 특성연구’ 보고서를 내놨습니다. 보고서에는 수도권과 전국 5대 광역시에 거주하는 40~49세 2270명의 기혼자를 대상으로 설문과 심층 면접 조사를 진행한 결과가 담겨있습니다. 연령별 비교를 위해 50대 기혼자(505명)와 30대(527명) 설문조사도 병행했습니다.

조사 응답 비율을 보면 40대 기혼자의 경우 본인 또는 주변의 질병·사고 경험(39.5%)이 가장 높았으며 노후 걱정(33.3%), 설계사 또는 금융사 직원의 권유(24.9%) 순으로 비중이 높았습니다. 반면 30대는 가족과 지인의 권유가 39.0%로, 본인과 주변인의 질병·사고 경험에 의한 가입 비중은 24.3%에 불과했습니다.

한편 1년 이내 보험에 가입한 40대 기혼자 중에서 6개 이상 보험상품에 가입한 ‘다건 보유자’의 비중이 절반에 가까운 41.9%였습니다. 50대의 경우 ‘다건 보유자’의 추가 가입 비중이 28.7%에 그쳤습니다.

특히 다건 보유자는 최근 출시된 상품 가입을 선호하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삼성생명 인생금융연구소 윤성은 연구원은 “기존에 가입한 보험의 효용을 인지하고 추가적인 보장에도 나선 것으로 해석된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암보험의 경우 다건 보유자(28.1%)와 함께 상품 보유개수가 적은 가입자(0~1건 수준)도 높은 가입 비중(39.6%)을 보였습니다. 윤 연구원은 “40대가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중대질환에 좀 더 대비하고자 하는 욕구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40대는 또 평균 보험상품 가입 수가 6.1개로, 50대(5.1개)에 비해 소폭 높았습니다. 윤 연구원은 “40대가 합리적인 비용으로 여러 안전망을 구축할 수 있는 시기라는 점에서 본인뿐 아니라 가족의 보장을 좀 더 체계적으로 점검하고 보완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