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터 UP] “역사 이래 가장 좋은 창업 환경…중요한 건 시작할 수 있는 용기”

지난해 10월 취임한 박광진 창조경제혁신센터협의회장..전국 19개센터 이끌어
지역창업허브로 혁신 기업 발굴에 집중..자율성·다양성·개방성이 기본 운영방침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ㅣ“지금처럼 역사 이래 창업 환경이 좋았던 때가 없는 것 같아요. 넥슨 같은 기업이 등장했던 IMF 시절 벤처붐과 비교해도 최고로 창업 환경이 좋아요. 실패로 인한 리스크가 줄어든 만큼 스타트업을 하는 데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시작할 수 있는 용기라고 봅니다.”

박광진 창조경제혁신센터협의회장은 “혁신성과 기술성을 갖췄다면 창업자금을 확보하기가 쉬워졌다”며 “좋은 아이디어와 용기를 갖춘 사람이라면 창업 성공 가능성이 커진다”고 말했습니다.

그가 ‘창업하기 좋은 환경’이라고 자신할 수 있는 이유는 그가 지난해 10월부터 전국 19개 창조경제혁신센터를 이끌며 창업 생태계 한가운데에 있기 때문입니다.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장을 겸임하며 지역의 원석 같은 스타트업이 보석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초기 단계를 지원하는 게 주요 업무입니다.

박광진 (사)창조경제혁신센터협의회 회장. 사진 | 인더뉴스

박광진 회장은 자신을 ‘2기 센터장’이라고 소개합니다. 1기 센터장은 전임 정부 시절 혁신센터가 출범할 때 들어온 이들을 지칭합니다. 그는 혁신센터가 1기에서 2기로 넘어오면서 초기 창업전문 지원기관으로 전문화됐다고 설명합니다.

“1기때 혁신센터의 역할은 포괄적이었고 직무 영역도 너무 넓었습니다. 지역 중소벤처기업과 관련된 일을 하면서 지역 유관기관의 컨트롤타워 역할도 부여받았죠. 하지만 2기로 넘어오면서 창업전문지원기관으로 역할과 정체성을 확립하게 됐습니다. 지금은 지역혁신창업 허브 기능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스타트업의 발굴 및 시장진입과 투자 등 성장을 돕는 게 혁신센터의 주요 업무가 됐습니다. 창업 3년 이하 기업에 집중하고 7년까지 혁신센터에서 주로 관리합니다.

역할이 재정립되면서 운영방향에도 변화가 있었습니다. 박광진 회장은 “이제는 전문성의 영역을 갖고 실질적 측면에서 일해간다는 나름의 프라이드가 있다”고 했습니다. 그는 혁신센터 운영방향으로 자율성, 다양성, 개방성 등 세 가지를 꼽았습니다.

지역에 거점을 둔 각 혁신센터는 특화 분야를 맡고 있습니다. 전북센터는 탄소섬유와 농생명식품 분야에 강점이 있습니다. 이에 맞게 하림이나 농심 등 전담 기업이 자율적으로 협력합니다. 해외 시장에 진입할 때에는 전북센터가 베트남을, 인천센터가 중국을 맡는 식으로 지원하고 있습니다.

창조경제혁신센터협의회 회의를 진행하는 박광진 회장의 모습입니다. 사진 | 창조경제혁신센터협의회

박광진 회장은 “지역거점 형태로 각 센터가 잘하는 걸 하자는 것”이라며 “만약 베트남에 진출하려는 스타트업이 있다면 전북에서 도와줄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기본 운영 전략은 세 개의 틀에 맞춰 네트워킹하는 협력 체제”라고 강조했습니다.

혁신센터에서 육성하는 스타트업은 혁신성과 기술성을 갖춘 기업들입니다. 박광진 회장은 “혁신성을 중심으로 확장을 해나가려고 한다”며 “지역 젊은 대학생이나 청년층과 아이디어 경진대회, 지역에서 하는 캡스톤 경진대회 등을 함께 하며 이를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올해는 ‘로컬 크리에이터 페스타(Local Creator Festa)’를 협의회차원에서 본격적으로 진행할 계획입니다. ‘로컬 크리에이터’는 지역 유무형 자원에 콘텐츠와 스토리를 결합해 새로운 창업 기회를 창출하는 것을 말합니다. 지역별 특화 사업을 발굴하는 것이 핵심입니다.

박광진 회장은 “지역센터별로 로컬 크리에이터 양성 사업을 하고 발굴된 업체들을 기반으로 전시도 열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스타트업을 준비 중이거나 운영하는 이들을 위한 조언도 물었습니다. 박광진 회장은 “창업은 새로운 것을 발굴하거나 기존의 것을 변화 시켜 시장에서 가치를 창출하는 것”이라며 “그런 의미에서 보면 청년 창업이 트렌드를 잘 읽는 능력이 필요하다고 본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Company 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