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컬리, ‘상온1센터 전면폐쇄’…“냉장·동 상품 배송 무리없어”

상온 1센터에 남아있는 상품들은 미출고..냉장·냉동센터는 출고 가능
쿠팡 물류센터 확진자가 36명..부천 물류센터 방문자 검사요청
로고ㅣ컬리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쿠팡에 이어 마켓컬리 물류센터 근무자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확진자의 근무지로 알려진 상온 1센터는 전면 폐쇄 조치됐습니다.

컬리는 지난 24일 서울 송파구 장지동 상온 1센터 물류센터에 출근한 일용직 근무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7일 밝혔습니다.

컬리의 상온1센터 확진자는 지난 23일 확진자로 밝혀진 친구와 대전광역시를 다녀오면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며 24일 컬리 상온 1센터에 하루 근무했습니다. 확진 통보는 지난 25일 송파구 보건소에서 검사 후 이날 오전 확진 통보를 받았습니다.

컬리는 송파구청으로부터 확진 결과를 전달받은 후, 곧바로 상온 1센터를 전면 폐쇄 조치했는데요. 상온1센터에는 현재 단 한 명의 근무자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날 오후 3시부터 세스코 전면 방역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상온 1센터가 전면 폐지됨에 따라 센터에 남아있는 상품들은 미출고될 예정입니다. 그 외에 냉장, 냉동 상품들은 별도 센터에 있기 때문에 배송에 문제없다는게 회사측 설명입니다.

현재 컬리의 물류센터는 총 5개로 상온1센터, 상온2센터, 냉장1센터, 냉장2센터, 냉동센터입니다. 마켓컬리에 따르면 다른 물류센터는 이번에 확진자가 발생한 상온1센터와 물리적으로 떨어져 있고, 근무자간 교류도 없는 상태입니다.

마켓컬리 관계자는 “송파구청에 당일 근무자 출근부, CCTV 등 관련 자료를 제출했다”며 “24일 당일 근무자를 비롯해 확진자와 접촉했을 가능성이 높은 직원에 대해서 전수조사와 자가격리 조치가 시행됐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보건당국의 방역지침에 열감지 카메라도입, 마스크, 장갑 착용 등 최선의 노력을 해왔고 앞으로도 송파구청 등 보건당국의 지침이 내려질 때까지 상온1센터를 전면 폐쇄할 것이며, 향후 추가 조치는 보건당국과 협의해 진행할 예정이다”라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27일 오전 9시 기준 쿠팡 물류센터 확진자가 36명 발생했다고 발표했습니다. 물류센터직원 32명 접촉자 4명(동거가족)으로 인천에 22명, 경기 10명, 서울 4명입니다. 현재 해당 물류센터 근무자 대상으로 진단검사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5월 12일부터 경기 부천시 쿠팡물류센터에서 근무한 근로자는 진단검사(마스크 착용 필수) 받은 후 자가격리, 가족 중 학생과 학교 종사자가 있는 경우 등교 중지, 가족 중 의료기관‧사회복지시설 종사자가 있는 경우 근무제한을 요청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Business 비즈니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