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신차 손상되면 멤버십 포인트로 수리하세요”

K-스타일 케어 프로그램 개선..차종별 보상부위 차별화 등 혜택 강화
기아자동차 K5 고객이 서비스센터에서 K-스타일 케어+ 서비스를 받고 있습니다. 사진 | 기아자동차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기아자동차가 멤버십 포인트를 사용해 차량 외관을 수리할 수 있는 신차 케어 프로그램을 더욱 강화했습니다. 지난 2018년 출시한 ‘K-스타일 케어’ 프로그램을 개선해 혜택의 폭을 늘렸는데요. 가입 후 1년 안에 차량이 파손되면 차종에 따라 최대 6부위까지 보상 수리를 지원합니다.

기아차가 새롭게 선보인 ‘K-스타일 케어+’ 프로그램은 신차 고객의 예상치 못한 차량 손상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해주기 위한 신차 케어 프로그램인데요. 신차 구매 시 적립 받는 기아레드멤버스 포인트를 이용해 가입할 수 있습니다.

기존 ‘K-스타일 케어’는 2018년 첫 선을 보인 이후 약 7만 4000여 명의 고객이 가입한 인기 프로그램인데요. 차종별 보상 부위 차별화, 파츠별 선택 적용을 통해 더욱 합리적인 구성을 갖추게 됐습니다.

‘K-스타일 케어+’ 프로그램 가입 시 차종에 따라 경형 4만 8000 포인트, 소형/준중형 6만 8000 포인트, 중형/준대형/대형 9만 8000 포인트, 플래그십 K9 19만 8000 포인트가 차감됩니다. 빈번하게 발생하는 손상 부위를 선별해 1년의 보장기간 동안 각 부위별 1회씩 보상 수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다만 차종별로 보상 부위는 차이가 있는데요. 경/소/준중형은 2부위, 중형/중대형/대형은 3부위, K9은 6부위까지 보상 수리가 가능합니다. 프로그램을 이용해 수리할 경우 고객 자기부담금 10%는 별도로 내야 합니다.

기아차 관계자는 “고객들이 신차 구매 후 외관 유지에 관심이 많다는 점에 착안해 신차 손상에 대한 고객의 불안감을 해소하고자 프로그램을 기획하게 됐다”며 “고객분들께서 차량 수리 비용과 사고로 인한 보험료 인상을 피할 수 있는 K-스타일 케어+‘ 프로그램을 통해 경제적 혜택을 누리시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